인현우 기자

등록 : 2018.04.22 20:00

블론디 4월 23일자

등록 : 2018.04.22 20:00

내가 너무 늦었나요?

미안해요, 여보… 더는 기다릴 수가 없다고 하더라고요.

차라리 잘 됐어요. 눈물 어린 이별은 정말 싫거든요.

알아요, 여보.

그건 그렇고, 우리 새로 산 매트리스는 어때요?

자기가 아주 좋아할 것 같아요, 여보.

Throwing out the old mattress and greeting a new one seems like a big deal for Dagwood who loves his sleep! Had he been there to see the old one go, it would have turned into a tearful business!

쓰던 매트리스를 버리고 새로운 걸 들여놓는 일이 잠꾸러기 대그우드에게 있어서는 아주 큰 일인 것 같습니다. 정든 매트리스 버릴 때 만약 있었다면 눈물바다가 되었겠네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