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8.01.11 10:47

북한, 또 한미훈련 중지 요구… 군사회담서 거론 가능성

등록 : 2018.01.11 10:47

北신문 “외세와의 합동연습, 북남 긴장 격화 요인”

회담前後 거듭 주장… “회담中에도 기존 입장 설명”

전문가 “평창 뒤 훈련 재개되면 남북관계 시험대”

8일 북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 내용 관철을 다짐하는 군중 대회가 열리고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이 다시 우리 정부에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중지를 요구했다. 2년여 만의 남북 고위급 당국회담을 통해 양측이 열기로 합의한 군사당국회담에서 북측이 이를 강하게 요구할 공산이 커졌다.

평창 동계올림픽 뒤 훈련이 재개되면 남북관계가 고비를 맞을 거라는 관측이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군사적 대결은 긴장 격화의 근원’ 제하 정세논설에서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조선반도(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평화를 바란다면 외세와 함께 동족을 반대해 벌이는 온갖 군사적 행동부터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신문은 “상대방을 위협하며 침략하기 위한 무력 증강과 외세와의 대규모적인 합동 군사연습은 북남 사이의 군사적 긴장을 격화시키고 조선반도 정세를 예측할 수 없는 위험한 국면에 몰아가는 주되는 요인”이라며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속에서는 북과 남이 불신과 대립을 가실 수 없고 통일을 향해 곧바로 나아갈 수도 없다. 군사적 긴장 상태는 대결의 악순환으로 이어지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외세와 공조하여 정세를 격화시키는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하며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북한의 한미 훈련 중지 요구가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다. 그러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신년사에서 “(남북관계를 개선하려면) 무엇보다 북남 사이의 첨예한 군사적 긴장 상태를 완화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적 환경부터 마련해야 한다”고 밝힌 뒤 부쩍 빈도가 늘었다. 남북 고위급 회담을 하루 앞둔 8일 선전 매체를 통해 한반도에서의 평화적 환경 마련 필요성과 ‘우리민족끼리’ 정신을 환기시키더니, 9일 회담 중에도 기존 입장을 재차 언급했다고 한다.

이런 사실로 미뤄 앞으로 남북이 합의한 군사당국회담이 열리면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선 한미 훈련 중단부터 이뤄져야 한다며 북한이 한층 강도 높게 남측을 몰아붙일 것으로 예상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평창 올림픽 기간 남북 간에 해빙과 화해 무드가 조성되더라도 대회가 끝나고 4월쯤 예정대로 한미 연합 군사훈련이 재개될 경우 결국 남북관계가 시험대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며 “9월 9일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전후해 북한이 신형 인공위성을 발사한다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새 대북 제재 결의안이 채택되고 북한이 이에 반발해 태평양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대에 마약, 40대 전과3범 ‘비참한 쳇바퀴’
[단독] 대검, 朴 정부 유력인사 감싸기?... 비위첩보 보고한 수사관 경질
오늘 남북 차관급 실무회담… ‘北 평창 참가’ 논의 집중
“종부세, MB정부 이전 수준으로 강화” 이번엔 다주택자에 먹힐까
북한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놓고 불거진 ‘잡음’
정부는 '가상증표', 청와대는 '암호화폐'... 이유는?
[겨를] 운전해라... 프로포즈해라... 강요받는 '남자다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