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6.14 13:11
수정 : 2018.06.14 13:12

文대통령, 폼페이오 접견… “전쟁ㆍ핵 위협에서 벗어나”

등록 : 2018.06.14 13:11
수정 : 2018.06.14 13:12

"북미정상 합의 신속ㆍ완전한 이행되도록 공조·협력"

폼페이오 "남북회담 성공이 북미회담 기반…중요한 첫발, 한미공조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6·12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 시대에서 벗어나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아주 역사적인 위업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하고 "북미정상회담을 아주 성공적으로 마치고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 아주 훌륭한 공동성명을 채택한 것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한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후속 조치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전날 방한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의 성과에 대해 이런저런 평가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미국·일본·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에게 전쟁과 핵, 장거리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는 것만 해도 엄청나게 가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께서 회담을 마치고 돌아가는 비행기 속에서 제게 직접 전화를 주셔서 회담 결과에 대해서 상세히 설명을 해주셨다"며 "그에 이어 폼페이오 장관님께서 직접 한국을 방문해 더 디테일한 설명과 협의를 할 수 있게 되어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오늘 장관님과 함께 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회담 성과를 함께 평가하고 나아가서는 그 훌륭한 합의가 아주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앞으로 공조·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저를 이렇게 맞이해주셔서 감사드리고 회담을 마친 이후에 한국에 처음 들러 말씀을 드리는 것은 매우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회담이 끝난 지 몇 시간 안 됐지만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번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된 데에는 많은 분의 공로가 있었다고 생각되지만, 대통령님께서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주최해주셨기 때문에 그런 노력이 없었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도 성공적으로 회담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거듭 사의를 표했다.

그는 "앞으로도 굉장히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고 생각되지만 이런 부분에서는 한미 양측이 충분히 공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한반도의 궁극적인 평화를 가져올 것으로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싱가포르 회담을 통해 저희가 궁극적으로 중요한 첫발을 내디뎠다고 생각하고, 양국 국민이 함께 협력해 더 나은 결과를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양측이 이미 이 부분에서 굉장히 전념하고 있다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