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8.01.14 15:46
수정 : 2018.01.14 15:47

13살 여자친구 성폭행한 10대 실형

등록 : 2018.01.14 15:46
수정 : 2018.01.14 15:47

춘천지법, 징역 단기 1년 6월, 장기 2년 선고

게티이미지뱅크

13살에 불과한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1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춘천지법 형사2부(이다우 부장판사)는 아동ㆍ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로 재판에 넘겨진 A(16)군에게 징역 단기 1년 6월, 장기 2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A군에게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A군은 지난해 2월 16일 춘천시 자신의 집에서 여자친구인 B(13)양과 TV를 보던 중 갑자기 B양을 소파에 눕히고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해자와 교제 중이었고, 성적 가치관이 정립되지 않은 만 16세의 청소년인 점은 유리한 정상”이라면서도 “진심으로 뉘우치지 않고 피해 보상을 위해 노력하거나 피해자로부터 용서를 받지 못했다”고 양형 사유를 설명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