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2.08 09:03

'쿠데타 트윗'에 왕관 박탈된 미스 터키, 쇠고랑 찰 판

등록 : 2017.12.08 09:03

'쿠데타 트윗'에 왕관 박탈된 미스 터키, 쇠고랑 찰 판

'쿠데타 트윗 때문에' 미스 터키 박탈된 터키 대학생 .미스터키 조직위 소셜미디어 연합뉴스

쿠데타와 관련한 '부적절한' 트윗으로 논란을 일으킨 미스 터키 대회 우승자가 왕관이 박탈된 것도 모자라 옥살이 위기에 몰렸다.

이스탄불검찰은 7일(현지시간) 이스탄불대학 영어교육과 학생 으트르 에센(18)을 '공개 모욕죄'로 기소했다고 일간 줌후리예트 등 터키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에센은 올해 9월 열린 미스 터키 대회에서 우승했으나, 대관식 직후 에센이 2개월 전 올린 부적절한 트윗이 파문을 일으켜, 하루 만에 왕관을 빼앗겼다.

에센은 올해 7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농담조로 "7월 15일 순국자의 날을 기념하는 의미로 아침부터 생리를 했다.

7월 15일에 순국자들이 피를 흘렸듯이 나도 피흘리며 이를 상징적으로 기념한다"는 글을 썼다.

터키에서 7월 15일 순국자의 날은 1년 전 벌어진 쿠데타에서 목숨을 잃은 군경과 시민을 추모하고, 쿠데타 진압을 기념하는 날이다.

쿠데타 진압 후 1년 5개월이 지났으나 터키는 여전히 국가비상사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쿠데타와 관련한 언급은 극히 민감하게 취급한다. 사태는 이것으로 끝나지 않았다.

에센의 트윗에 분노한 터키인 3명이 그를 사법당국에 고소했다. 에센은 쿠데타 순국자를 모욕할 의도는 전혀 없었고 단지 '반어적 표현'을 썼다고 주장했으나 검찰은 에센을 정식 기소했다. 에센이 유죄 판결을 받으면 6∼12개월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개국 기자단, 풍계리로 향해… 이르면 24일 핵실험장 폐기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트럼프 “문 대통령 중재력 A+”
“검찰, 왜 억지로 나를 엮느냐” 소리 친 MB
트럼프, 북미회담 연기 언급에... 싱가포르 언론들 화들짝
[짜오! 베트남] 서구 은행 철수 러시… 트렌드냐 우연의 일치냐
'페이스 메이커' 희망자 받아 국가대표 선발한 빙상연맹
2018미스코리아 지역예선 미스전북 진에 윤이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