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1 09:46

넥센 “채태인 사인앤트레이드, 조율 중”

등록 : 2018.01.11 09:46

채태인/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FA(프리에이전트) 채태인(36)의 롯데행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채태인의 원 소속 팀인 넥센 구단 관계자는 11일 본지와 통화에서 “롯데와 채태인에 대해 사인앤트레이드 방식으로 논의 중인 건 맞지만 아직 조율 단계”라고 밝혔다.

올 시즌을 끝으로 FA 자격을 얻은 채태인은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준척급으로 분류됐다.

채태인은 새 시즌 넥센에서 입지가 좁아졌다.

거포 박병호(32)가 새 시즌 미국 생활을 마치고 복귀한다. 1루수 거포 부재를 해결한 넥센은 채태인이 새 보금자리를 찾도록 풀어줬다.

채태인은 2007년 해외진출 선수 특별지명으로 삼성 지명을 받고 2015년까지 삼성 유니폼을 입었다. 이후 박병호가 없던 2016~2017시즌 넥센에서 1루수와 지명타자로 뛰었다. 통산 981경기에서 타율 0.301, 100홈런 550타점을 기록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정유미부터 김고은까지…'공유를 공유하지마'

박승희ㆍ이승훈ㆍ김보름,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공통점?

[E-핫스팟] 박나래 '박보검-김수현, 나래바 초대하고 싶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국적기 기장을 자가용 운전사 부리듯 했다
문 대통령ㆍ김정은 12시간 동행… ‘평화, 새로운 시작’ 움튼다
남북 흙ㆍ물 섞어 소나무 심고, 도보다리서 친교 산책하고…
[딥딥딥] 무대 장치가 시야 가리는데도… VIP석 너무 많은 한국 뮤지컬
여행상품은 깊은 밤에?... 홈쇼핑의 생활리듬 공략법
[단독] ‘권력 감시’ 특별감찰관실 사실상 문 닫았다
[책과 세상] 10년간 슈퍼마켓서 일하며 쓴 SF 소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