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1 09:46

넥센 “채태인 사인앤트레이드, 조율 중”

등록 : 2018.01.11 09:46

채태인/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FA(프리에이전트) 채태인(36)의 롯데행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채태인의 원 소속 팀인 넥센 구단 관계자는 11일 본지와 통화에서 “롯데와 채태인에 대해 사인앤트레이드 방식으로 논의 중인 건 맞지만 아직 조율 단계”라고 밝혔다.

올 시즌을 끝으로 FA 자격을 얻은 채태인은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준척급으로 분류됐다.

채태인은 새 시즌 넥센에서 입지가 좁아졌다.

거포 박병호(32)가 새 시즌 미국 생활을 마치고 복귀한다. 1루수 거포 부재를 해결한 넥센은 채태인이 새 보금자리를 찾도록 풀어줬다.

채태인은 2007년 해외진출 선수 특별지명으로 삼성 지명을 받고 2015년까지 삼성 유니폼을 입었다. 이후 박병호가 없던 2016~2017시즌 넥센에서 1루수와 지명타자로 뛰었다. 통산 981경기에서 타율 0.301, 100홈런 550타점을 기록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정유미부터 김고은까지…'공유를 공유하지마'

박승희ㆍ이승훈ㆍ김보름,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공통점?

[E-핫스팟] 박나래 '박보검-김수현, 나래바 초대하고 싶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현 “‘보고 있나’ 메시지, 김일순 감독과의 약속”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속보] 금융위 “30일부터 가상화폐 실명제 시행, 신규자금 입금도 가능”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