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16 15:24
수정 : 2018.05.16 15:25

누구 때문에 무산? 김경수ㆍ김태호, TV토론 놓고 '신경전'

등록 : 2018.05.16 15:24
수정 : 2018.05.16 15:25

김경수 "도민 평가기회 박탈" vs 김태호 "현장 치중… 날짜 못 잡아"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왼쪽)과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오른쪽)

6·13 지방선거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와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가 TV토론 불참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김경수 후보 대변인 제윤경 국회의원은 16일 김태호 후보의 TV토론 불참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논평을 냈다.

제 대변인은 "김경수 후보가 MBC경남과 JTBC로부터 각각 24일과 28일 경남지사 후보 토론회를 제안받아 응했다"며 "그러나 해당 방송사로부터 김태호 후보의 불참 결정으로 준비 중인 토론이 무산됐음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경남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도민이 각 후보의 정책과 미래비전을 비교할 기회가 적극 제공돼야 함은 기본이다"며 "그런 차원에서 김태호 후보의 TV토론 불참과 기피는 경남도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태호 후보가 앞으로 토론을 피하지 말고 정책과 비전으로 도민 선택을 받을 수 있는 진검승부에 당당히 응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경남도당도 '김태호 후보는 무엇이 두려운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토론 불참은 도민들이 후보 간 정책을 비교 검증하고 평가할 기회를 박탈하는 것이다"고 거들었다.

이어 "도지사 후보로서 경남을 위한 본인 비전을 토론에서 보여주길 바란다"며 "경남을 살리고 민생을 챙기겠다는 말이 공언(空言)이 아니라면 도민 모두가 지켜보는 자리에서 그것을 증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태호 후보 측은 TV토론 불참이 토론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태호 후보 측 관계자는 "선거캠프 내부 회의에서 김태호 후보가 경남에서 알려졌지만, 이미지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으며 이를 위해 토론보다 현장으로 가 더 많은 사람을 접촉하기로 했다"며 "현장에서 만난 사람들이 후보의 긍정적 이미지를 전파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욱이 "최근 여론조사 결과가 좋지 않아 일정 대부분을 현장에 치중하는 상황"이라며 "방송사들이 토론 날짜를 특정기한 안에 잡아달라고 했지만 잡기 힘들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경수 후보 쪽에서 마치 김태호 후보가 토론을 거부하는 식으로 논평을 내 황당하다"며 "언론사가 정한 일정에 맞추기 힘들었을 뿐 토론회를 거부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노조 와해 위해… 협력사 대표들 모아 놓고 강의ㆍ상황극
[오은영의 화해] 외톨이 직장인 “나 홀로 점심 들킬까봐 화장실서 휴대폰 보며 시간 때워요”
[김호기의 100년에서 100년으로] “사람이 처음이자 끝”… 동서양 융합 관계론으로 미래를 그리다
성김 대사-최선희, 판문점서 북미 정상회담 조율
손예진 “‘예쁜 누나’ 덕에 드라마 두려움 사라졌어요”
“예전엔 부모님 뜻 따라 찍었지만 한국당 표차 줄어야 정신 차릴듯”
심석희 “요즘 힙합에 푹 빠져… 삶의 목표는 어제보다 행복한 오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