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두선 기자

등록 : 2018.02.13 13:39

세종교육청, 대입지원 자문단 구성ㆍ교사단 강화

등록 : 2018.02.13 13:39

2018학년도 대입지원 계획 마련

세종시교육청 전경. 세종시교육청 제공

세종시교육청이 학교 현장 의견 수렴을 위한 대입지원 자문단을 운영하고, 대입지원 교사단의 조직과 전문성을 강화한다.

13일 시 교육청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학년도 대입지원 계획을 마련, 시행한다.

시 교육청은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대입지원에 대한 공감대 확산을 위해 자문단을 구성한다. 자문단은 중ㆍ고교 학부모, 학교장, 교감, 교육전문직 등 12명으로 꾸려 학교 현장에 필요한 대입지원책을 수렴해 시 교육청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대입지원 교사단의 조직을 확대하고, 전문성도 강화한다. 시 교육청은 지난해 88명으로 운영했던 교사단을 100명 이상으로 늘리고,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등과 공동 주관해 대입지도 역량 강화 연수를 연 5회 이상 실시키로 했다.

지난해까지 예약상담 방식으로 운영하던 진학지원센터는 수시ㆍ정시 상담이 집중되는 7~8월 및 11~12월에 상시 운영한다. 센터에는 운영 교사단을 별도로 두고, 역량 향상 연수를 진행해 상담의 질적 수준을 높일 방침이다.

지난해 192명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 ‘중3 대상 진로진학컨설팅’은 높은 만족도를 보임에 따라 1,200명으로 대상을 확대한다.

시 교육청은 아울러 대학 및 한국대학교육협의회와 연계해 대입설명회를 15회 열고, 대학 전공과 연계한 ‘진로적성 개발 길라잡이’, 학생부 종합전형 지원사례, 수시ㆍ정시상담 등의 자료를 개발해 보급키로 했다. 이밖에 대입제도 변화 등으로 불안감을 겪는 중학교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학생부 종합전형교실도 운영한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대입 지원계획을 내실 있게 추진하고, 현장의 대입지도 역량을 강화해 학생과 학부모의 진로 선택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피해자 최소한의 회피ㆍ저항 안 해… 자유의사 억압 증거 부족”
[팩트파인더] 국민연금기금 운용수익률 나빠 재정 고갈?
“미국, 4자 종전선언 연내 채택 가능성 열어두고 북한과 협의 중”
심장이 쫄깃 퀴즈의 맛! 금쪽같은 점심시간도 기꺼이 쪼갠다
운행정지 BMW 몰다가 불 나면 고발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