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1.03 11:02

정운찬 총재 "사무총장 외부 입김 절대 없다"

등록 : 2018.01.03 11:02

정운찬 KBO 신임 총재/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정운찬(71) 한국야구위원회(KBO) 신임 총재가 사무총장 인선에 시간을 더 갖겠다고 밝혔다.

3일 서울 양재 캠코타워에서는 KBO 총재 이·취임식이 열렸다.

취임식을 가진 정운찬 신임 총재는 22대 KBO 총재직에 올랐다.

관심을 모았던 사무총장 발표는 없었다. 정 총재는 "아직 사무총장을 결정하지 않았다. 갑자기 총재에 취임하게 돼 적임자를 찾는데 시간이 촉박했다"며 "실무를 많이 도와줄 사무총장의 역할이 중차대하다. 더 시간을 갖고 좋은 분을 모시도록 하겠다. 공모제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공모제의 장단점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정 총재는 "(공모제를 거칠 경우) 사무총장의 선택 범위가 넓어지는 건 장점이다. 하지만 아직도 불신이 많은 우리사회에서 공정하게 할 것이냐는 의문을 가질 수 있을 지도 모르겠다"고 '단점'을 경계했다. 정 총재는 "구본능 전 총재와 야구인, 언론인, 사회 지도자분들을 모셔 공명정대하게 하겠다. 외부 입김이 없다는 건 분명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2018 트렌드①] 2018년 한국영화 라인업 미리보기

'투수 FA 최고액' 차우찬이 '외야수 FA 최고액' 김현수에 거는 기대

[최지윤의 뻔한가요] 양세종-우도환-장기용의 대세 반응 차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 전국 곳곳서 ‘미투’ 집회
홍준표 “핵폐기 호들갑,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 연상”
[인물360˚] 시간에 쫓기며 주민 갑질 견뎌… 택배기사의 하루
[난 목포서 산다] 서울살이 끝내고 제주로? 아니 목포로!
‘갑질 논란’ 셀레브 임상훈 대표 사임
계산원이 쓰러져도 멈추지 않는 곳 ‘마트 계산대’
27세 ‘청년 농부’가 고구마로 연 매출 6억 올린 비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