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24 08:25

우승도 바라보는 타이거 우즈…선두와 불과 '4타 차'

등록 : 2018.02.24 08:25

타이거 우즈/사진=PGA 투어 홈페이지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타이거 우즈(미국)가 오랜 만에 대회 선두권 진입 가능성을 높였다.

우즈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가든스의 PGA내셔널 챔피언코스(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혼다클래식 2라운드에서 1오버파 72타를 적어냈다.합계 1오버파 141타로 2라운드를 끝낸 우즈는 컷을 거뜬하게 통과했을 뿐 아니라 선두와 4타 차 공동14위에 자리했다. 남은 라운드에서 우승도 바라볼 수 있는 위치다.

4언더파 66타를 기록한 루크 리스트(미국)와 1타를 줄인 제이미 러브마크(미국)는 중간합계 3언더파 137타로 리더보드 맨 윗줄에 포진했다. 웹 심프슨(미국),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 등은 1타 차 공동 3위(2언더파 138타)에 올랐다.

2오버파 72타를 친 안병훈(27)은 공동 24위(2오버파 142타)에 위치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여친 성범죄 방관도 죄!” 뿔난 팬들, 뮤지컬 보이콧 선언

[단독] 화성시, 군공항 이전 문제 수원과 협의 많았다…’7년 전에는 이전 공동 촉구’

후쿠시마 수산물 WTO 분쟁서 한국 1심 패소...'방사능 공포 확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보유세개편] 10억대 다주택자 세 증가 100만원 수준… “세금폭탄은 없다”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후반 추가시간 ‘삼바 쌍포’… 네이마르 뜨거운 눈물
美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소장 한국전 사진 자료 공개
난민정책 갈등에… 독일, 조기 총선 치르나
수돗물 불안감에 ‘생수 사재기’ 이어진 대구 상황
인천공항 품은 신세계, 면세점업계 빅3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