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재경 기자

등록 : 2018.03.13 10:04

구직자 입사 선호 기업 삼성전자, 한전, 현대자동차 순

등록 : 2018.03.13 10:04

삼성전자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구직자들의 입사선호 기업 1위’에 올랐다.

13일 취업 포털 업체인 사람인이 최근 구직자 1,092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고 싶은 대기업’을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가 31.3%(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삼성전자는 12일부터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를 시작했다.

삼성전자에 이어 구직자들이 입사를 원한 기업들은 한국전력공사(20.4%), 현대자동차(19.1%), LG전자(14.6%), 포스코(13.6%), 한국가스공사(11.6%), 기아자동차(11.3%), SK이노베이션(11.1%), SK하이닉스(10.7%), CJ제일제당(10.3%) 등이었다.

구직자들은 이들 기업에 들어가고 싶은 이유로는 ‘사내복지 및 복리후생’(62.4%,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높은 연봉’(55.1%), ‘회사비전’(33.3%), ‘자기계발 등 커리어 향상 가능’(31%), ‘대외평판 등 기업 이미지’(23.6%), ‘업계 기술력 및 전문성 보장’(21.1%), ‘정년보장 등 안정성’(20%) 등이었다.

한편, 대기업에 입사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조건으론 ‘학력’(21.2%)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로 조사됐다. 또한 ‘인턴 등 실무경험’(20.8%), ‘인재상 부합’(17.6%),‘출신학교’(9%), ‘인맥’(8.7%), ‘외국어 능력’(7.3%), ‘전공’(6.8%) 등이 뒤를 이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흉기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뒤끝’ 트럼프, 대변인 쫓아낸 식당에 “청소나 해”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