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지선 기자

등록 : 2018.02.14 08:39
수정 : 2018.02.14 08:43

연정 일등공신 독일 사민당 슐츠, 대표직 사임

등록 : 2018.02.14 08:39
수정 : 2018.02.14 08:43

연정 계기 당 분열ㆍ슐츠 비판 일자

외무장관직 포기이어 사퇴 선언

마르틴 슐츠 독일 사회민주당 대표가 13일 베를린 당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베를린=EPA 연합뉴스

대연정 일등공신인 마르틴 슐츠 독일 사회민주당(SPD) 대표가 사임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슐츠 대표는 이날 사퇴를 선언하면서 SPD 쇄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그는 “SPD 대표로서 마지막 발언을 한다. 대표직은 때때로 어려운 자리였다. 어떤 억울함이나 분노를 가지지 않고 물러난다”며 “대연정 합의안의 70%는 SPD의 정책이다. 나의 사임과 함께 합의안에 대한 논쟁이 종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슐츠 대표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당(CDU)ㆍ기독사회당(CSU) 연합과 지난 7일 연립정부 구성에 합의했다. 하지만 SPD 내부는 이를 계기로 분열했다. SPD 일각에서는 슐츠가 장관직을 대가로 연정에 응했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이후 슐츠는 외무장관 자리를 포기했으며 이날 대표직에서도 내려왔다.

SPD 지도부는 오는 4월 당 대회에서 안드레아 날레스 원내대표를 차기 대표로 선출하기로 했다. 그 전까지는 올라프 숄츠 함부르크 시장이 임시 대표직을 맡는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단독] 특검, 킹크랩 시연회 관련 4자 대질 추진
인상률 정한 후 숫자 맞추기… ‘그때 그때 다른’ 최저임금 산출 근거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양승태 사법부, 국회의원 성향 파악ㆍ개별 로비 정황
학원가는 지금 자사고 벼락치기 특수
노점상 내쫓는 노점상 가이드라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