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8.02.05 11:45

권오봉 전 광양경자청장, 여수시장 출마 본격화

등록 : 2018.02.05 11:45

3일 여수시민회관서 출판기념회

정치인ㆍ시민 등 2000명 참석

“여수시민 위해 봉사하겠다”

6ㆍ13 지방선거에 전남 여수시장 출마를 준비 중인 권오봉(58) 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권오봉(58) 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이 지난 3일 전남 여수시민회관에서 자서전 ‘권오봉 주세요’ 출판기념회와 북 콘서트를 열고 여수시장 출마 행보를 본격화했다.

이날 행사에는 권 전 청장의 가족과 시민, 정치인 등 2,000여명이 참석했으며,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개호 의원, 송영길 의원 등이 영상을 보내 축하했다.

권 전 청장은 여수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26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경제기획원, 기획재정부 등을 거쳐 전남도 경제부지사, 광양경자청장 등 35년간 공직생활을 마치고 지난해 9월 퇴임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해 6ㆍ13 지방선거에 여수시장 후보 경선 준비를 하고 있다.

권 전 청장은 “정치소비자인 여수시민들이 ‘사람 권오봉’을 믿고 구입할 수 있는 정치상품으로 봐도 된다는 자부심을 전하기 위해 책 제목을 ‘권오봉 주세요’라고 붙였다”며 “35년의 행정 경험과 지식을 여수시민을 위해 봉사하겠다”고 여수시장 출마 의지를 밝혔다.

그는 청년ㆍ교수ㆍ수산인ㆍ정치인 등 다양한 계층의 패널과 질의응답을 통해 청년 일자리 만들기, 여수 관광개발 및 수산업 진흥 전략, 광양경자청장 시절의 에피소드와 함께 지역의 미래를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책 소개 외에도 평소 틈틈이 익혀온 색소폰 연주 실력으로 참석자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권 전 청장은 중앙부처 근무 때 금융실명제 도입, 온라인통계조사기법 도입, 국가재정운용계획 작성 등의 제도 입안을 주도했고, 광양경자청장 시절에는 여수화양지구 부동산투자이민지역지정, 율촌2산단 준설토 매립 재개, 세풍산단 조성, 경도 경제자유구역 편입 등 지역의 현안을 풀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0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 보호무역에 일본은 빠지는데…한국은 ‘동네북’인 이유
美, 한국 철강산업에 최강 ‘관세폭탄’ 예고… “수출 포기할 판”
지방선거 모드 돌입 홍준표, SNS서 이념전쟁 전초전
‘1등 선수는 항상 마지막에 출발한다?’ 출발순서에 숨은 재미
계속되는 서울 부동산시장 강세… 설 이후 전망은
[특파원24시] 유커 씀씀이 줄어들자… 일본 관광업계, 대만 고소득층 공략
연출가 이윤택, 성추행 이어 성폭행 폭로까지… 파문 커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