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성환희 기자

등록 : 2017.10.13 16:17
수정 : 2017.10.13 18:50

양궁 최미선 대한민국 체육상 경기상… 기보배는 청룡장

등록 : 2017.10.13 16:17
수정 : 2017.10.13 18:50

최미선. 한국일보 자료사진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양궁 여자단체전 금메달리스트 최미선(광주여대)이 제55회 대한민국 체육상 경기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또 기보배(광주시청)는 체육훈장 최고등급인 청룡장을 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제55회 체육의 날(15일)을 이틀 앞둔 13일 대한민국 체육상 부문별 수상자 9명과 정부 포상을 받는 체육발전 유공자 104명을 확정해 발표했다. 문체부는 17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수상자와 가족, 체육 단체 인사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을 할 예정이다.

대통령상을 주는 대한민국 체육상 경기상의 주인공 최미선은 올해 대만에서 열린 하계 유니버시아드 양궁 여자 리커브 단체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수확했고, 지난해에는 리우 올림픽에서 여자단체전 우승을 합작했다. 대통령상은 경기부문 외에 지도, 연구, 공로, 진흥, 극복, 특수체육 등 7개 분야에서 수상자를 선정했다.

박성인 빙상연맹 명예회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지도 부문에서는 올해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남녀 대표팀의 동반 종합우승을 이끈 김종기 국가대표팀 총감독이 수상했고, 공로상에는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6개 획득의 성과를 낸 박성인 대한빙상경기연맹 명예회장이 수상자로 결정됐다. 또 연구상은 나영일 서울대 교수, 진흥상은 김선교 양평군수, 극복상은 2016 리우 패럴림픽 수영 3관왕 조기성, 심판상은 문원배 대한유도회 상임심판위원장, 장한어버이상은 쇼트트랙 박하은 선수의 어머니인 박진희 씨, 특수체육상은 안종대 대한민국상이군경회 사업관리국장이 각각 받게 됐다.

체육발전 유공자로는 청룡장 26명을 포함해 총 104명이 영예를 누렸다. 지난달 양궁 월드컵 파이널에서 대회 2연패를 달성한 기보배는 체육훈장 청룡장의 주인공이 됐다. 국제대회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올린 체육인에게 수여하는 체육훈장은 청룡장(1등급)과 맹호장(2등급), 거상장(3등급), 백마장(4등급), 기린장(5등급), 포장으로 나뉜다. 장애인 체육발전 유공 부문에서는 리우 패럴림픽 남자수영 금메달리스트 이인국과 이용덕 대한장애인유도협회 지도자 등 15명이 청룡장 수훈자로 선정됐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