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진하 기자

등록 : 2018.03.12 19:35
수정 : 2018.03.12 21:15

시인 황지우 성희롱 의혹에 강의 배제

한예종 '왕의 남자' 원작자 김태웅 교수와 함께 조치... "진상 조사 위한 것"

등록 : 2018.03.12 19:35
수정 : 2018.03.12 21:15

시인 황지우 한국예술종합학교 극작과 교수. 한국일보 자료사진

유명 시인 황지우(66) 교수와 영화 ‘왕의 남자’의 원작자인 김태웅(53) 교수가 성희롱 의혹 제기로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극작과 강의에서 배제 조치됐다.

12일 한예종은 황 교수 등의 성희롱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황 교수와 김 교수의 강의 배제 조치를 결정했다.한예종은 이번 조치는 의혹에 대한 진상 조사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2016년 한예종 연극원 재학생들이 사용하는 트위터 계정에 두 교수의 성희롱 언행 등을 폭로하는 글들이 올라왔었다. 두 교수가 강의를 하다 여성 신체에 대한 음담을 하거나 여학생 외모를 평가했다는 내용이 담긴 글들이었다. 한예종은 최근 ‘#미투(Me Too)’ 운동을 바탕으로 이전 글들이 다시 문제가 되자 조사에 들어갔다.

황 교수는 198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해 1997년부터 한예종 연극원 교수로 재직해왔다. 2006년 한예종 총장에 선임된 황 교수는 문화체육관광부의 감사에서 발전기금 유용, 근무지 무단 이탈 등을 지적 받고 2009년 총장직을 사퇴했다. 김 교수는 ‘왕의 남자’ 원작인 연극 ‘이’의 작가로 2004년부터 한예종 교수로 활동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