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17 14:04
수정 : 2018.05.17 14:05

"여성의 침묵은 끝났다"… 오늘 강남역 여성살해 2주기 집회

등록 : 2018.05.17 14:04
수정 : 2018.05.17 14:05

"여성의 침묵은 끝났다"… 오늘 강남역 여성살해 2주기 집회

2016년 5월 19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 외벽에 묻지마 살인 피해 여성을 추모하는 글귀를 쓴 메모지를 붙이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강남역 여성살해 사건 2주기인 17일 사건 발생장소 인근에서 추모집회가 열린다.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340여개 여성·노동·시민단체 모임인 '미투운동과 함께하는 시민행동'은 이날 오후 7시 신논현역 6번 출구 앞에서 '우리는 멈추지 않는다'는 제목의 집회를 개최한다.

이들은 이 사건 피해자를 추모하고, 성차별·성폭력 경험을 털어놓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자유발언을 이어간다.

'홍대 마녀'로 불리는 싱어송라이터 오지은이 공연한다. 4월 21일부터 약 한 달간 3천400여명에게 연서명을 받은 '미투운동과 함께하는 1만인 선언'도 발표된다.

추모집회인 만큼 드레스코드는 검은색으로 통일하기로 했다. 집회 뒤에는 사건 발생장소인 유명 노래방 건물 앞을 거쳐 강남역 번화가 골목을 왕복 행진한다.

시민행동은 사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변화는 진행 중이며, 우리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

여성이 침묵할 수밖에 없었던 세상은 끝났다"면서 "미투 운동은 계속될 것이며, 우리는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 대구, 전북, 창원 등지에서도 같은 시간 추모집회가 열린다.

2016년 5월 17일 새벽 강남역 번화가의 유명 노래방 화장실에서 34세 남성이 23세 여성을 흉기로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이 경찰 조사에서 여성에 대한 피해 의식을 드러내며 "여성을 기다렸다가 범행했다"고 진술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성들은 전례 없이 분노의 목소리를 냈고, 당시 강남역에는 추모 포스트잇 수만 장이 붙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미 정상회담 판 깬 트럼프
당혹스러운 청와대 “트럼프 회담 취소 의미 뭐냐” 한밤 발칵
“디어 미스터 체어맨” 트럼프, 김정은에 쓴 취소 서신 전문
한국당, 이재명 욕설 파일 당 홈페이지 게시... “알 권리 위해”
“준비 됐습니까” 잠시 뒤 ‘쾅!’… 풍계리 지축이 흔들렸다
국정원 연구기관 사퇴한 태영호 “100% 자발적”
북 비핵화 첫 발 뗀 날, 트럼프는 기다렸다는 듯 회담 취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