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8.04.27 15:20
수정 : 2018.04.27 15:36

정부 압박 효과… 33주만에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하락

등록 : 2018.04.27 15:20
수정 : 2018.04.27 15:36

지난 14일 서울 송파구의 공인중개사무소 밀집 지역에 중개 매물이 붙어 있다. 뉴스1

서울 재건축 아파트 값이 33주 만에 하락했다.

27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 가격은 지난주보다 0.03% 하락했다.

지난해 9월 초 이후 처음으로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강동구의 하락폭이 0.12%로 가장 컸고, 강남구(-0.04%), 송파구(-0.03%)가 뒤를 이었다. 강남4구 중에선 유일하게 서초구 재건축 아파트 가격만 0.01% 상승했다.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시행,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주택대출 기준 강화 등 규제 정책이 연달아 시행되면서 호가가 하락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서울 전체 아파트 값 상승폭도 둔화됐다. 이번 주 아파트 값 변동률은 0.06%로, 지난 주(0.08%)보다 0.02%포인트 떨어졌다. 구별로 보면 성북(0.20%) 마포(0.14%) 영등포(0.13%) 용산(0.13%) 강서(0.12%) 등은 매매가격이 상승했지만, 재건축 아파트 가격이 약세를 보인 강남과 강동은 각각 0.01%, 0.02% 하락했다. 신도시 아파트값 변동률은 0.01%로 지난주(0.02%)보다 오름폭이 줄었고 경기ㆍ인천은 보합세를 유지했다.

입주 물량이 증가하면서 전셋값 하락폭도 확대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1주새 0.04% 떨어지면서 지난주(-0.02%)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신도시는 지난주 -0.10%에서 -0.22%로, 경기ㆍ인천은 -0.06%에서 -0.10%로 낙폭을 키웠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풍계리 행사 남측 기자단 막판 합류… 김정은 참관 가능성도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한미 정상 ‘상호 신뢰’ 재확인
“검찰, 왜 억지로 나를 엮느냐” 소리 친 MB
트럼프, 북미회담 연기 언급에... 싱가포르 언론들 화들짝
[짜오! 베트남] 서구 은행 철수 러시… 트렌드냐 우연의 일치냐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국회냐 최임위냐…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 주체 공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