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2.05 17:53
수정 : 2018.02.05 18:02

문 대통령이 각 비서실에 ‘춘풍추상’ 액자 선물한 이유는

등록 : 2018.02.05 17:53
수정 : 2018.02.05 18:02

“추상 넘어 고드름처럼 자신을 대해야”

집권 2년 차 청와대 기강 유지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각 비서실에 선물한 ‘춘풍추상’ 액자. 청와대 제공

5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ㆍ보좌관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는 신영복 선생의 글씨로 ‘춘풍추상(春風秋霜)’이라고 적힌 액자가 걸려 있었다. 이전에는 ‘사람이 먼저인 나라다운 나라, 새로운 대한민국’이란 문구가 적힌 액자가 걸려 있던 자리였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채근담에 나온 문구인 ‘춘풍추상’ 액자를 각 비서실에 선물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ㆍ보좌관회의를 마무리하면서 “춘풍추상은 ‘남을 대할 때는 봄바람과 같이 부드럽게 대하고 자신을 대할 때는 가을서리처럼 엄격하게 대해야 한다’는 뜻”이라며 “공직자로서뿐만 아니라 한 인간으로 살면서 이보다 더 훌륭한 좌우명이 없다고 생각한다. 공직자가 공직에 있는 동안 이런 자세만 지킨다면 실수할 일이 없을 것”이라고 기강 유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 정부가 2년 차에 접어들면서 기강이 해이해질 수 있는데, 초심을 잃지 말자는 취지에서 액자를 선물하게 됐다”며 “공직자가 다른 사람을 대할 때는 봄바람같이 해야 하지만, 업무 성격에 따라 남을 대할 때도 추상과 같이해야 할 경우가 있다. 검찰, 감사원 등이 그렇고 청와대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참모들에게 “추상을 넘어 한겨울 고드름처럼 자신을 대해야 한다”고 재차 당부했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이 글은 신영복 선생이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대통령에게 선물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그때 기억을 살려 그 글을 찾아보라고 부속실에 지시했고, 부속실에서 신영복 선생의 더불어숲 재단에 문의해 재단의 양해를 구해 사본을 전달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 앞서 참석자들과 환담하며 웃음 짓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피해자 최소한의 회피ㆍ저항 안 해… 자유의사 억압 증거 부족”
[팩트파인더] 국민연금기금 운용수익률 나빠 재정 고갈?
“미국, 4자 종전선언 연내 채택 가능성 열어두고 북한과 협의 중”
심장이 쫄깃 퀴즈의 맛! 금쪽같은 점심시간도 기꺼이 쪼갠다
운행정지 BMW 몰다가 불 나면 고발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