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영권 기자

등록 : 2017.12.04 11:38
수정 : 2017.12.04 13:39

한미, 역대 최대 공중훈련 시작

등록 : 2017.12.04 11:38
수정 : 2017.12.04 13:39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 첫 날인 4일 오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미군의 F-22 '랩터' 전투기가 임무를 마치고 복귀하고 있다.광주=연합뉴스

한미 양국 공군이 4일 미국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6대를 포함한 230여대의 항공기로 역대 최대 규모의 연합공중훈련을 시작했다.북한이 지난달 29일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5형을 발사한 지 닷새 만에 하는 이번 훈련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한미동맹의 고강도 군사적 압박 조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군은 이날 "공군작전사령부와 주한 미 7공군사령부는 오늘부터 8일까지 한미 공군의 전시 연합작전 수행 능력 향상을 위한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한미 양국 공군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하는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이 시작된 4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주한 미공군 오산기지에서 F-16 전투기가 착륙하고 있다.오산=연합뉴스

한미 공군은 대비태세 강화를 목적으로 해마다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을 해왔지만, 이번 훈련은 규모와 강도 면에서 역대 최대로 평가 받는다.미국은 이번 훈련에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 기지의 스텔스 전투기 F-22 6대를 투입했다.

미국이 F-22 6대를 한꺼번에 한반도에 전개한 것은 처음이다.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 첫 날인 4일 오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미군의 F-22 '랩터' 전투기가 임무를 마치고 착륙해 있다.광주=연합뉴스

한미 양국 공군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하는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이 시작된 4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주한 미공군 오산기지에서 A-10 공격기가 이륙하고 있다.오산=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대에 마약, 40대 전과3범 ‘비참한 쳇바퀴’
[단독] 대검, 朴 정부 유력인사 감싸기?... 비위첩보 보고한 수사관 경질
[겨를] 남자가 무슨 성적 수치심? “우리도 불편해 배려받고 싶어요”
투자냐 투기냐…세대 갈등으로 번지는 비트코인 광풍
불 났는데… 대피도 못한 쪽방촌 노인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위로 한마디... 꽃다발... 쇠고기... 자판기엔 다 있어요
평창판 쿨 러닝, 아프리카 가즈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