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중 기자

등록 : 2018.01.03 16:36

모래내ㆍ서중시장, 20년만에 주상복합단지로 변모…금호산업 시공 예정

등록 : 2018.01.03 16:36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모래내ㆍ서중 양대시장 정비사업 주상복합 건물 투시도. 금호산업 제공

1970~80년대 서울서부 최대 재래시장인 모래내시장과 서중시장이 29층 높이의 주상복합단지로 변모한다.

3일 금호산업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는 지난달 28일 가재울뉴타운사업구역 내 ‘모래내ㆍ서중 양대시장 정비사업’ 관리처분계획을 인가했다. 관리처분계획 인가는 사실상 착공 전 가장 중요한 행정절차로 관리처분인가 이후 주민들의 이주가 진행되고 시공사는 철거 및 착공을 진행할 수 있다.

이 지역은 전용 85㎡이하 450가구(아파트 4개동)와 지하1층~지상2층 판매시설, 아울러 지역주민들을 위한 문화집회시설(서대문구청 운영)이 건립될 예정이다. 특히 지하1층 판매시설은 서대문구청에서 분양받아 사회적기업인 협동조합을 운영할 예정이다.

모래내ㆍ서중 양대시장 정비사업구역은 가재울뉴타운사업구역의 중심부, 뉴타운사업계획 핵심 위치에 있다. 이 구역은 지난 1997년 추진위원회설립, 2001년 10월 시장정비사업구역지정, 2003년 6월 조합설립인가를 얻어 사업을 추진했으나 시공사 워크아웃 등의 이유로 두차례 사업이 무산됐다. 이후 지난 2015년 8월 금호산업을 시공사로 선정한 후 시장정비계획 변경, 건축심의, 사업시행변경인가를 완료하여 구역지정 후 무려 20여년 만에 관리처분인가를 얻었다.

특히 조합은 시장 내 소액조합원의 재정착율 높이기 위해 전용면적 16㎡의 아파트에 대해 소액 조합원도 분양신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수익중심의 시장정비사업을 지양하고 조합원 중심, 인간중심의 새로운 시장정비사업 유형을 개척하는 선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호산업은 이 정비사업을 1,282억원에 수주했다. 금호산업은 정비사업 관리처분계획인가에 따라 2018년 9월에 착공, 2021년 신축건축물을 준공할 예정이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피해자 최소한의 회피ㆍ저항 안 해… 자유의사 억압 증거 부족”
[팩트파인더] 국민연금기금 운용수익률 나빠 재정 고갈?
“미국, 4자 종전선언 연내 채택 가능성 열어두고 북한과 협의 중”
심장이 쫄깃 퀴즈의 맛! 금쪽같은 점심시간도 기꺼이 쪼갠다
운행정지 BMW 몰다가 불 나면 고발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