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우 기자

등록 : 2018.03.28 17:52
수정 : 2018.03.28 21:15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순환출자 고리 모두 끊는다

대주주 3조 투입해 모비스 지분 매입

등록 : 2018.03.28 17:52
수정 : 2018.03.28 21:15

현대차그룹이 4개 순환출자 고리를 모두 끊는 지배구조 개편 방안을 내놨다.

현대차그룹은 28일 발표한 순환출자구조 재편 추진계획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등 대주주와 그룹사 간 지분 매입ㆍ매각을 통해 기존 순환출자 고리를 모두 끊겠다”고 밝혔다.정 회장과 정 부회장이 현재 기아차 등 주요 계열사가 보유한 현대모비스 지분을 사들여 순환출자구조의 고리를 끊는 게 핵심이다. 이를 위해 대주주들은 3조원 가량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며, 여기에는 대주주가 내야 할 양도소득세 1조원도 포함된다.

첫 단계로 현대차그룹 부품 계열사인 현대모비스와 물류 계열사인 현대글로비스는 이날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의 합병 관련 안건을 통과시켰다. 현대모비스는 ‘현대모비스→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로 이어지는 현대차그룹 순환출자 구조를 형성하고 있고, 현대글로비스도 ‘현대모비스→현대차→현대글로비스→현대모비스’로 이어지는 별개의 순환출자 고리를 이루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사회에서 모듈ㆍAS부품 사업을 인적 분할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분할된 사업부는 현대글로비스에 흡수 합병된다.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분할 합병안이 각사 주주총회를 거친 뒤 현대모비스 주식이 변경 상장되고, 합병 현대글로비스 신주가 추가 거래되는 7월말 이후 기아차와 현대글로비스, 현대제철은 이사회를 열어 각 사의 현대모비스 지분을 대주주에게 매각, 순환출자고리를 끊는다. 동시에 정 회장과 정 부회장 등 대주주는 기아차에 현대글로비스 지분을 매각한 자금 등을 동원해 계열사의 현대모비스 지분을 인수하게 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지분거래가 모두 마무리되면 현대자동차그룹의 기존 4개 순환출자 고리는 모두 소멸된다”고 밝혔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미 넘어 ‘내 인생 버전2’를 찾는 직장인들
첫 스텝부터 꼬인 드루킹 특검
잘 나가는 반도체 엔지니어가 코딩 배우는 까닭은
[여의도가 궁금해?] “문희상 의장, 청과 겉궁합은 맞는데 속궁합까지 맞을지는 몰라”
[글로벌 Biz리더] 8년간 게임 단 4개 출시… 빌리언셀러만 만든다
동물보호 이끄는 트로이카 의원들 “이제는 개식용 끝낼 때”
[그렇구나! 생생과학] 날개 없는 선풍기에도 ‘숨겨진 날개’는 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