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17.11.30 21:32
수정 : 2017.11.30 21:33

우리은행, KDB생명 꺾고 선두 추격

등록 : 2017.11.30 21:32
수정 : 2017.11.30 21:33

 

우리은행 박혜진이 30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KDB생명과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WKBL 제공

아산 우리은행이 선두 청주 KB스타즈를 바짝 추격했다.

우리은행은 27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18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박혜진의 트리플 더블급 활약에 힘입어 구리 KDB생명을 74-55로 완파했다. 이로써 7승3패로 KB스타즈(7승2패)를 0.5 경기 차로 바짝 추격했다.최하위 KDB생명은 2승8패가 됐다. 박혜진은 19점 10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는 3쿼터까지 KDB생명이 쫓고 우리은행이 쫓기는 양상이 계속되면서 접전을 이뤘다. 전반을 32-27로 앞선 우리은행은 3쿼터에서도 달아날 듯하다가 KDB생명의 추격에 48-43으로 마쳤다.

그러나 4쿼터 들어 우리은행이 점수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우리은행은 김정은과 홍보람, 임영희의 연속 득점으로 6분49초를 남기고 56-45로 달아났다. 이어 10점 이상의 리드를 이어가다가 2분45초를 남기고 62-51로 앞선 상황에서 박혜진이 3점슛을 꽂아 넣어 승부를 갈랐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노회찬 유서 일부 공개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서해 5도 해변에 박힌 ‘용의 이빨’ 뽑힐까
중국 ‘엉터리 광견병 백신’ 파문… 리커창 “철저히 조사”
여야, 김선수 대법관 후보 ‘정치적 중립성’ 놓고 충돌
국방부, 기무사 계엄령 세부문건 공개 놓고 고민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