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7.11.30 14:46
수정 : 2017.11.30 14:59

'해직기자' 노종면 YTN 보도국장된다

임면동의 투표 거쳐 2주 내 임명 예정

등록 : 2017.11.30 14:46
수정 : 2017.11.30 14:59

노종면 YTN 기자가 차기 보도국장에 내정됐다. 김주영기자

이명박 정부 ‘해직 언론인 1호’로 잘 알려진 노종면 YTN 기자가 차기 보도국장에 내정됐다.

노 기자는 2008년 이명박 정부 시절 낙하산 사장 임명에 반대하는 투쟁을 하다 해고된 후 지난 8월 9년 만에 복직했다.

YTN은 30일 사내 공지글을 통해 “회사는 노사 간에 합의된 단체협약 제20조에 따라 차기 보도국장에 앵커실 부장 노종면을 내정한다”고 밝혔다.

YTN은 보도국장 임면동의제 선관위를 구성한 후 투표를 실시해 2주일 안으로 임명 여부를 확정한다. 노 내정자는 1주일 안으로 보도국 운영 계획 등이 담긴 정견 발표를 할 예정이다.

YTN은 보도국장 임면동의제를 이번에 첫 시행한다. 노종면 기자의 보도국장 내정에 앞서 보도국장 임면동의제를 두고 노사 입장이 달라 보도국장 내정이 결렬될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YTN본부는 보도국 정상화를 주장하며 임면동의제에 따라 새 보도국장을 지명해줄 것을 사측에 요청했으나, 사측은 시한 연장을 요구해 갈등을 빚었다.

박진수 언론노조 YTN본부 지부장은 “사측이 어제까지의 입장을 선회해 늦게나마 보도국장을 내정한 것에 대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보도국장 내정을 연기하려 한 시도에 대해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언론노조 YTN본부는 노 기자의 내정에도 불구하고 최남수 사장 내정자에 대한 임명 철회 투쟁을 이어갈 방침이다. 박 지부장은 “보도국장 임면동의제와 최 사장 내정 임명은 별개의 문제”라며 “최 사장 내정자가 적폐를 청산할 수 없다는 노조의 입장은 여전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北 “6ㆍ15시대 돌아온 것 같다”…기자 배석시켜 체제선전 의욕도
北 “응원단 230여명 파견... ‘서해선 육로’로 방남하겠다”
인권위 진정까지 번진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논란
‘박종철 거리’ 찾은 선배 박종운… “조용히 왔다 가”
때아닌 정치권 ‘미세먼지 포퓰리즘’ 공방
文의 남자 ‘3철’의 엇갈린 지방선거 행보
북한 선수들도 평창올림픽 참가하면 삼성폰 받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