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1.30 16:14
수정 : 2018.01.30 19:16

청와대,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MB 초청

등록 : 2018.01.30 16:14
수정 : 2018.01.30 19:16

오늘 한병도 수석이 초청장 전달

예우 차원… MB측 “대승적 결정”

이명박 전 대통령이 2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공식 초청한다. 청와대와 이 전 대통령은 최근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혐의 수사를 둘러싸고 갈등해 왔으나, 전직 대통령 예우 차원에서 초청키로 한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한병도 정무수석이 3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이 전 대통령의 사무실을 예방해 평창올림픽 초청장을 직접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청와대와 이 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사전 협의를 마쳤으며, 이 전 대통령 측도 이날 “대승적 차원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전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할 경우, 지난 2015년 11월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조문 이후 약 2년 3개월 만에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게 된다.

현재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을 수 있는 대상은 이 전 대통령밖에 없다. 현행법상 재직 중 탄핵 결정을 받아 퇴임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물론 12ㆍ12 사태와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유혈 진압 등으로 대법원에서 유죄를 선고 받은 전두환ㆍ노태우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을 수 없다.

청와대는 또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도 초청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단독] 특검, 킹크랩 시연회 관련 4자 대질 추진
인상률 정한 후 숫자 맞추기… ‘그때 그때 다른’ 최저임금 산출 근거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양승태 사법부, 국회의원 성향 파악ㆍ개별 로비 정황
학원가는 지금 자사고 벼락치기 특수
노점상 내쫓는 노점상 가이드라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