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1.30 16:14
수정 : 2018.01.30 19:16

청와대,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MB 초청

등록 : 2018.01.30 16:14
수정 : 2018.01.30 19:16

오늘 한병도 수석이 초청장 전달

예우 차원… MB측 “대승적 결정”

이명박 전 대통령이 2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공식 초청한다. 청와대와 이 전 대통령은 최근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혐의 수사를 둘러싸고 갈등해 왔으나, 전직 대통령 예우 차원에서 초청키로 한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한병도 정무수석이 3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이 전 대통령의 사무실을 예방해 평창올림픽 초청장을 직접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와 이 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사전 협의를 마쳤으며, 이 전 대통령 측도 이날 “대승적 차원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전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할 경우, 지난 2015년 11월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조문 이후 약 2년 3개월 만에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게 된다.

현재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을 수 있는 대상은 이 전 대통령밖에 없다. 현행법상 재직 중 탄핵 결정을 받아 퇴임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물론 12ㆍ12 사태와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유혈 진압 등으로 대법원에서 유죄를 선고 받은 전두환ㆍ노태우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을 수 없다.

청와대는 또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도 초청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 번 재보자우” 南취재진 방사선량 측정해보니…
[인물360˚] ‘난 너의 야동이 아니야’ 디지털성범죄, 끝까지 쫓는다
아프리카 가나를 사로잡은 한국 중고차, 비결은?
“거제도 안내해 드릴까요” 한국에 꽂힌 마드무아젤
김정은 또 방중? ’집사’ 김창선 부장, 귀국길 포착
전종서 “‘버닝’에서 얻은 경험, 삶의 기준 됐다”
“멜론 한 개에 1,600만원”… 얼마나 맛있기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