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27 15:20
수정 : 2018.01.27 15:27

北 선발대, MBC상암홀 점검 후 “준비 잘 해줄 거라 믿어”

등록 : 2018.01.27 15:20
수정 : 2018.01.27 15:27

시설·좌석·음향 등 점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시설을 점검하기 위한 북측 선발대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이 26일 2일차 점검 일정을 마치고 숙소인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과 남이 좋아서 다 합해서 하는 공연에 무슨 안전 문제가 있겠습니까?" "일일이 준비를 다 잘 해주시리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에 앞서 태권도시범단 공연 준비를 위해 서울을 방문한 북한 측 선발대는 공연장으로 낙점된 서울 MBC 상암홀을 둘러보며 만족스러움을 표시했다.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한 북측 선발대는 27일 오후 1시 30분께 MBC 상암홀에 도착해 MBC 직원의 안내를 받아 '쇼 음악 중심' 방송 리허설을 하고 있던 공연장을 둘러보며 시설과 좌석 수, 음향, 바닥재질 등을 꼼꼼히 체크했다.

실무를 맡은 한호철 조선올림픽위원회 사무국장은 MBC 측의 안내를 듣다가 "무대 길이와 너비, 높이를 알았으면 한다"고 질문을 하고 답변을 하나하나 수첩에 적었다.한 국장은 공개홀 좌석 수가 378석이라고 하자 "저 앞부분에 의자를 넣고 해서 좌석을 더 (늘릴 수 있겠습니까)?" 하고 묻기도 했다. MBC 관계자가 "의자를 넣으면 100석까지, 서서 들어가면 200명까지 들어가는 데 안전이 문제 되지 않겠느냐"고 묻자 한 국장은 "안전이야 뭐 북과 남이 좋아서 다 합해서 하는 공연에 무슨 안전 문제가 있겠습니까"라고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100석을 넣는다고 가상(가정)을 해보고 합시다"라며 "안전 문제로 해서 좌석이 조금 줄 수도 있고 잘 되면 넣을 수도 있고"라고 말했다.

특히 한 국장은 음향설비가 뛰어난 데 만족감을 보이며 "그날 태권도 선수들이 저기서 좋은 기합을 쓰면서 수련하게 되면 된다고 생각한다"며 웃었다. 이에 MBC 관계자들도 "음향·조명 기술력이 세계적인 수준이니 아마 그 기운이 (객석까지) 잘 전달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바닥재질이 무엇인지와 태권도 선수들이 맨발로 공연할 수 있도록 매트를 깔아줄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하나하나 점검했고, 훈련할 수 있는 장소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물었다. MBC 측은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꼼꼼히 검토한 한 국장과 달리 윤 단장은 무대에 내려가 더 확인해보겠느냐는 MBC 측의 제안에 "이렇게 하겠습니다. 안 보겠습니다. 일일이 준비를 다 잘 해주시리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며 신뢰를 보였다. 북측 선발대는 다시 대기실 등을 둘러본 뒤 오후 4시께 타고 온 버스를 이용해 북한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앞서 이들은 25일 남한을 방문해 이틀간 강원도 인제·강릉·평창의 숙소와 경기장 등을 둘러봤다. 이어 27일 오전 10시 44분 태권도시범단 30여 명의 숙소로 예정된 서울 광진구 광장동 비스타워커힐 호텔에 도착해 약 1시간여 동안 객실 등을 점검한 뒤 MBC 상암홀로 향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일째 강진실종 여고생 친구에게 ‘위험신호’ 전달
“노무현 8,000억 발언 김경재, 유족에 손해배상”
홍준표는 ‘홍크나이트’?... 온라인 패러디물 인기
KIP “특허침해 삼성전자 1조원 배상 판결 기대”
바른미래 비례3인 “안철수 심판받았다” 출당 요구
이재명표 경기 복지에 4년 간 총 1조6600억 소요 전망
‘여배우 스캔들’ 해명 요구한 공지영… “주진우 기자가 말해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