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현 기자

등록 : 2017.12.01 16:44
수정 : 2017.12.01 22:27

나경원 원내대표 불출마… ‘反洪 결집’ 시동

중립지대 결집 땐 김성태에 악재

등록 : 2017.12.01 16:44
수정 : 2017.12.01 22:27

새 원내대표 선출을 앞두고 계파를 떠나 중립을 표방한 나경원(왼쪽)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주영 의원이 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날 회동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일 원내대표 경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중립지대가 결집한다면 홍준표 대표에게는 악재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나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주영, 조경태, 신상진 의원 등과 '한국당 중립의원 모임'을 가진 뒤 취재진과 만나 "12일 열리는 원내대표 경선에는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 의원은 “'홍준표 사당화'나 '친박 부활' 같은 구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중립지대에서 열심히 하는 분들이 당을 이끌어갈 수 있게 제가 다른 역할로 당 재건에 도움을 주려 한다"고 말했다.

이에 또 다른 중립지대 후보군인 이주영 의원은 "계파 정치를 극복하고 원내대표 경선에서 모두를 아우를 수 있는 모멘텀을 마련해야 한다"며 단일화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중립지대의 결집은 홍 대표가 간접 지원하는 비박계 복당파 김성태 의원에게는 악재가 될 가능성이 있다. 한 초선의원은 “홍 대표와 각을 세운 예비 후보들이 많은데 결선투표로 가 반홍(준표) 세력이 결집해 1대1 구도가 될 경우 김 의원에게는 유리할 게 없다”고 분석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예전엔 부모님 뜻 따라 찍었지만 한국당 표차 줄어야 정신 차릴듯”
트럼프 “북한 언젠가 경제 강국 될 것…김정은도 의견 같아”
외톨이 직장인 “나 홀로 점심 들킬까봐 화장실서 시간 때워요”
“사람이 처음이자 끝”… 동서양 융합 관계론으로 미래를 그리다
우리 집 앞마당에 ‘터널 입구’가 생긴다고?
손예진 “‘예쁜 누나’ 덕에 드라마 두려움 사라졌어요”
방탄소년단,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 1위... 한국 가수 최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