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맹하경 기자

등록 : 2018.06.11 21:43
수정 : 2018.06.11 21:48

복붙 차단ㆍ신고 부활…네이버 댓글 대책 이달 말 시작

등록 : 2018.06.11 21:43
수정 : 2018.06.11 21:48

5월 예고했던 댓글 규제책 6월 말부터 실시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지난 5월 9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내용을 밝히고 있다. 홍인기 기자

지난 5월 초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발표했던 댓글 운영 정책 개선안이 이달 말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네이버는 11일 공식 블로그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이후 뉴스 댓글 대선 방향성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6ㆍ13 지방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만큼 선거 전후로 적용한 조치들과 향후 진행될 정책들을 담았다.

우선 선거를 고려해 한시적으로 도입했던 정치 관련 기사 댓글 비노출 기능과 최신순 댓글 정렬 방침은 선거 후에도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 현재 네이버에서 정치 기사를 클릭하면 하단에 있는 ‘네이버 뉴스 댓글’ 아이콘을 추가로 클릭해야만 댓글을 볼 수 있다. 댓글창으로 넘어가면 가장 최신 댓글부터 차례로 노출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아이디로 댓글을 남기는 것도 계속 제한한다.

계정(아이디) 단위로 제한한 댓글 작성 개수, 공감ㆍ비공감 횟수는 이달 말부터 네이버에 가입할 때 기입한 전화번호를 기반으로 통합 관리된다. 같은 전화번호로 가입한 계정들을 모두 합쳐 댓글 작성 수는 하루 최대 20개로 한정하고 공감ㆍ비공감 클릭은 최대 50개까지만 허용한다. 하나의 전화번호로 아이디를 3개까지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계정당 제한만 두면 댓글 활동 제한의 취지가 떨어진다는 지적을 반영한 조치다.

댓글 내용을 복사한 뒤 붙여넣는 식으로 동일 내용을 반복 작성하는 행위도 이달 말부터 제한된다. 네이버는 “기사 내용과 상관 없는 동일한 내용의 의견이나 주장이 반복적으로 게재되어 다른 이용자에게 불편을 주는 경우가 있어 제한한다”며 “이른바 ‘복붙’ 댓글이 발견되면 댓글 노출이 차단되도록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용자들이 ‘접기 요청’ 버튼을 많이 누른 댓글은 가려지도록 했던 방식은 과거처럼 ‘신고하기’ 버튼을 부활시키는 것으로 바뀐다. 네이버는 “앞으로도 다각적인 보완을 통해 뉴스 댓글 게시판이 기사에 대한 건전한 토론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사에 대한 댓글 허용 여부나 댓글 정렬 방식을 언론사가 결정하도록 구조를 바꾸는 작업은 오는 7~9월 중 시행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