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스1
제공

등록 : 2018.05.13 17:51
수정 : 2018.05.13 17:52

홍준표 “대통령은 왕파리냐… 박원순은 협찬 인생”

등록 : 2018.05.13 17:51
수정 : 2018.05.13 17:52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6.13 지방선거 서울 필승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여당 인사들과 경쟁 후보들을 싸잡아 비난하며, 6.13지방선거에서 한국당 후보를 지지해 줄 것을 호소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 더K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국당 서울시당 필승결의대회에서 문 대통령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 "민주당 대표가 드루킹을 파리에 비유했다"며 "그럼 드루킹 도움을 받아서 대통령이 된 사람은 왕파리냐"고 직격했다.

홍 대표는 "왕파리로 쓰려니까 좀 그래서 파리대왕이라고 페북에 썼었다"며 "그 이후로는 공개적으로 언급을 안하고 참고 있었는데 어제 (추 대표가) 어디 가서 김성태 원내대표 욕하는 거 보고 여당 대표가 저런 말을 하나(해서 말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이어 김문수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의 경쟁자인 박원순 민주당 후보를 '협찬인생'이라고 비판하고,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를 향해선 "곧 사퇴할 것"이라고 혹평했다.

권역별 필승결의대회마다 언급한 이재명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도 이날 재차 비판했다.

반대로 당 후보인 김문수 후보와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는 '영혼이 맑은 남자', '틀림 없다'라고 추켜세웠다.

홍 대표는 박원순 시장에 대해 "할아버지 밑에 사후 양자로 들어가서 독자가 되고 형도 독자가 됐다. 그래서 둘다 6개월 방위를 했다"며 '병역협찬'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박 시장이 "참여연대 하면서 모든 데서 협찬 받았다. 세계 각국을 다녔는데 전부 받았다. 재벌들 협찬 받아 살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특히 "박 시장이 처음 (서울시장) 시작할때 안철수한테 협찬 받았다"며 "당시 (박 시장) 지지율은 3%도 안됐다. 안철수가 (당시) 50% 육박하는 지지율을 포기하고 박원순을 지지하니 박원순도 50% 됐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제는 문 대통령과 각을 이루다 문재인 협찬으로 서울시장 또 하려고 하나. 이번에는 서울 시민들이 이런 협찬인생은 끝내야한다"고 맹폭했다.

이어 타겟을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에게 돌려 "(정치 데뷔때는) 뭔가 있는 것처럼 보였는데, 걸핏하면 삐치고 (지난해 대선) 토론할 때 보니까 얼굴 안보고 토론했다. 초등학교 반장선거도 아니고"라며 "그러니까 이 당에서 나왔다 저 당에서 나왔다. 이사람 저사람한테 하고 붙었다 (한다). 내가 볼 때 곧 (서울시장) 후보 사퇴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혹평했다.

반면 김문수 후보에 대해선 "어떨 때 보면 철딱서니 없는 소리를 하지만 영혼이 맑아서 그런 것"이라고 옹호했다. 홍 대표는 또 김 후보의 경기도지사 시절 "공약이행률이 95%"라며 "어느 광역단체장도 이렇게 한 사람이 없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와 남경필 후보에 대한 지지를 거듭 당부하며 "도대체 자기 인생을 살아야지. 협찬 받아서 사는 인생이 서울시장을 하겠다니, 2번 속았으면 됐다. 3번째는 안된다"고 호소했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헌안 표결 본회의장서 막판까지 여야 책임 공방
원산-풍계리 437㎞ 가는데 16시간? 김정은 민망할 만
홍준표 “진짜 북핵폐기 된다면 선거 져도 좋아…하지만 허구”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연기 시사에 북한 “회담 재고려” 맞불
문무일에 힘 실어준 검사들… 검란 계기로 내부결집 ‘반전’
쓰레기통서 쭈꾸미 해동? 부산지역 맛집들 위생상태 충격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