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모클팀 기자

등록 : 2018.04.17 09:55
수정 : 2018.04.17 09:56

슈퍼레이스 출사표 - E&M 모터스포츠 오일기

등록 : 2018.04.17 09:55
수정 : 2018.04.17 09:56

올 시즌 E&M 모터스포츠로 이적한 오일기가 개막전을 앞두고 출사표를 던졌다.

오는 주말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개막전이 열린다.

올 시즌 다양한 규정 변화로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고 각 팀은 새로운 드라이버, 새로운 체제를 통해 더욱 높은 목표를 향해 달릴 채비를 마쳤다.

슈퍼레이스 미디어데이에서 만난 슈퍼 6000 클래스의 드라이버들은 과연 개막을 앞두고 어떤 출사표를 던졌을까?

E&M 모터스포츠 오일기의 출사표

팀을 옮기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이 바로 기본을 다잡는 것이다. 차량의 적응, 새로운 규정 변화에 대한 숙지, 팀 메이트와의 상호 보완 및 경쟁 관계의 구성 등 그런 것들에 집중했다.

올해 팀 상황이나 개인적인 상황이나 모든 부분에서 많은 변화가 있었다. 팀으로만 본다면 팀명과 몇몇 팀원들을 제외하고는 드라이버 라인업도 모두 바뀌었고, 또 레이스카에 사용되는 컬러까지도 변한 것을 볼 수 있다.

변화는 결국 발전을 위한 것이다. 팀메이트인 정연일 선수와 함께 팀에 새롭게 합류했으니 기대에 걸맞은, 또 팀의 응원에 걸맞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그러기 위해서는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전 경기 완주를 목표했었는데 그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점이 개인적으로 가장 큰 아쉬움이라 생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얼마남지 않은 개막전가지 차량의 상태, 팀원들의 호흡을 최고의 상태로 끌어 올리려 노력하고 있다.

다만 드라이 상태에서의 주행이 부족한 만큼 이번 미디어 데이에서 최대한 많은 정보와 차량 세팅에 대한 방향성을 잡아 개막전에 임할 계획이다. 끝으로 올해 슈퍼 6000 클래스에 출전 팀 중 '3강'으로 분류되었는데 그 예상이 사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 해를 보내겠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北 리명수, 김정은 연설 중 졸다 ‘저승사자’에 딱 걸렸다
가족 폭언 사과는 않고 ‘방음공사’ 한 조양호 회장
[특파원24시] 또 탈옥? 빛바랜 일본 ‘담장 없는 교도소’
전직 대통령 4명이 지켜본 바버라 부시 여사 장례식
화장장에서 발견된 ‘정체불명’ 백골의 정체는
미국인 조현민, 6년간 진에어 ‘불법’ 등기이사 된 이유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그 분 목소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