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석 기자

등록 : 2018.05.17 10:57
수정 : 2018.05.17 11:00

이마트서 와인 매출, 소주 제치고 다시 주류 2위

등록 : 2018.05.17 10:57
수정 : 2018.05.17 11:00

고객이 이마트 와인코너에서 와인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이마트 제공

국내 대형마트 업계 1위인 이마트에서 올해 와인 매출이 소주를 제치고 다시 2위에 올라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이마트는 올해 1월부터 이달 15일까지 와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9% 늘어나면서 매출 기준으로 맥주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마트에서 와인 매출은 2016년 2위였으나 지난해에는 소주에 추월당하며 3위로 떨어졌다. 3년 연속 주류 매출 1위는 맥주였다.

명용진 이마트 와인 바이어는 “올해 들어 와인 매출이 매달 10% 이상 증가하면서 와인 시장이 활기를 되찾았다”며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수제맥주에서 맛과 향이 뛰어난 와인으로 소비자들의 주류 트렌드가 옮겨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전국 50개 점포에서 와인 800여 품목을 최대 80% 싸게 파는 ‘와인장터’를 개최한다. 샴페인과 프랑스의 최고급 와인인 그랑크뤼가 주요 테마인 이번 장터에서는 시중 가격보다 저렴한 3만∼4만원대 샴페인을 선보이고, 와인 애호가들이 좋아하는 그랑크뤼 와인 중 작황이 가장 좋았던 2005년, 2009년 와인 33종을 판매한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