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우 기자

등록 : 2015.04.29 04:40
수정 : 2015.04.29 06:10

檢 칼날, 이완구ㆍ홍준표 턱밑까지… "비서관 소환"

등록 : 2015.04.29 04:40
수정 : 2015.04.29 06:10

李ㆍ洪 일정 관리 실무자급 2명

참고인 신분으로 오늘 조사

洪에 '돈 전달' 윤씨는 비공식 조사

경남기업 또 다른 비자금 존재 파악

'성완종 리스트' 수사 촉구하는 시민단체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완종(64ㆍ사망)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의 일정담당 비서관 2명이 29일 검찰에 소환된다.

이달 13일 특별수사팀이 출범한 이후 성 전 회장이 남긴 메모에 등장하는 정치인 8인 관련 인사가 검찰에 소환되는 것은 처음이다. 검찰의 칼날이 이 전 총리와 홍 지사의 턱밑까지 간 것으로, 5월 초쯤 이들에 대한 직접 조사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성완종 리스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대전지검장)은 28일 성 전 회장이 금품을 건넸다는 시점에 이 전 총리와 홍 지사의 일정을 각각 담당한 비서관들에게 29일 검찰청사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당시 이 전 총리와 홍 지사의 공식일정을 가장 잘 알고 관리했던 실무자급이며 참고인 신분”이라며 “기초적인 것들을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수사팀이 이 전 총리와 홍 지사를 첫 타깃으로 삼은 이유는 리스트 8인 중에서 이들에 대한 수사단서가 가장 풍부하기 때문이다. 이 전 총리는 충남 부여ㆍ청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했던 2013년 4월 4일, 자신의 부여 선거사무소를 방문한 성 전 회장과 독대하면서 비타500 박스에 담긴 불법 정치자금 3,000만원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홍 지사는 옛 한나라당 대표 경선을 앞둔 2011년 6월 윤승모(52) 전 경남기업 부사장을 통해 1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사팀은 지난 26일 밤 ‘돈 전달자’인 윤 전 부사장이 입원 중인 병원을 방문, 비공식 조사를 통해 “성 전 회장 지시에 따라 홍 지사에게 1억원을 분명히 건넸다”는 진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로선 이들 2명에 대한 금품전달 당시 상황이 가장 구체적으로 ‘복원’된 편이라는 얘기다.

수사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이번 사건은 금품공여 사건의 가장 핵심적인 증거(공여자 진술)가 부재하다는 특성이 있다”며 “의혹 확인을 위해 지금까지 기초공사를 해 왔다면, 이제부터는 ‘기둥’을 세우는 단계로 넘어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여자 쪽인 경남기업 관계자들 진술과 자료들을 토대로 대강의 ‘밑그림’을 그려 둔 만큼, 이제는 돈을 받은 정치인을 상대로 의혹의 검증 작업을 본격화하겠다는 뜻이다.

수사팀은 특히, 경남기업의 자금흐름 추적 과정에서 또 다른 비자금의 존재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수사에서 경남기업의 정치권 로비자금 출처는 현장 전도금 명목으로 빼돌린 32억원이 전부였다. 그러나 수사팀 관계자는 “특수1부 수사는 자금 흐름을 심층적으로 검토하지 못한 상태였는데, 자료들을 모두 검토한 결과 유의미한 변화가 있어 계속 ‘필터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은행대출 이자 변제와 주식투자 등으로 사용처가 대부분 파악돼 로비와는 무관했던 것으로 알려진 ‘대여금 182억원’의 일부도 정치권 로비 등에 쓰인 정황을 포착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수사팀은 성 전 회장의 측근그룹 중 한 명인 정낙민(47) 경남기업 인사총무팀장을 전날에 이어 이날도 다시 불러 조사했다. 정 팀장은 성 전 회장의 금품 로비 의혹은 물론, 경남기업의 조직적인 증거인멸 수사에 있어서도 중요 참고인으로 꼽히고 있다. 수사팀은 이 전 총리와 홍 지사 등을 포함, 리스트 8인 측 주변 인물들의 통화내역을 분석하고 있는 한편, 이들 주변에 대한 계좌 추적에도 나설 방침이다.

김정우기자 wookim@hk.co.kr








대한민국종합 9위 4 4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