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호 기자

등록 : 2018.08.06 16:00
수정 : 2018.08.06 17:08

BMW 임원 만난 국토부 “EGR 추가 자료 성실히 제출하라” 촉구

등록 : 2018.08.06 16:00
수정 : 2018.08.06 17:08

6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한 빌딩 주차장에 BMW 차량의 주차를 금지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최근 BMW 차량의 잇따른 화재 사고로 BMW 차량의 주차를 금지하거나 분리주차를 요구하는 주차장이 늘고 있다. 뉴스1

국토교통부가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와 본사 임원진들에게 화재사고와 관련된 추가자료를 성실히 제출할 것을 촉구했다.

국토부는 6일 김 대표와 BMW 본사 임원진들과 면담을 갖고 “화재사고에 따른 리콜과 관련해 자료 제출이 미흡하다”며 “추가적인 자료제출 요구에 성실히 임하는 등 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국토부 요청 추가 자료는 ▦리콜 대상 산정근거 ▦원인분석 보고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으로 판단한 근거자료 ▦EGR 리콜 관련 분석자료 등이다. 현재까지 BMW 측이 화재 원인으로 내세우고 있는 EGR 결함과 관련된 보다 상세한 자료를 내놓으라는 취지다.

국토부는 이날 예정된 BMW 측의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현재 진행 중인 긴급 안전진단과 화재 발생 원인 규명에 대해 충실히 설명할 것도 주문했다. 단순히 EGR 결함만 강조할 것이 아니라, BMW 리콜 대상 차량(42개종 10만6,317대)의 화재 발생 원인에 대한 구체적인 발생원인과 리콜 지연사유를 구체적으로 해명하라는 얘기다. 국토부는 이어 “현재 진행중인 긴급 안전진단과 관련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제시하고, 부실 안전진단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조속히 수립하고 집행해달라”고도 요구했다.

이 밖에도 국토부는 ▦안전진단 후 부품교체 등 리콜 단축대책 제시 ▦최근 발생한 가솔린 차량의 화재발생에 대한 입장 및 대책 제시 ▦불안한 차량 소유자 등 소비자에 대한 보상 등 피해 구제대책의 조속한 마련 등도 BMW 측에 촉구했다.

김경욱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BMW 측과 만난 뒤 “우리 국민은 여러 화재 원인을 생각하는데 BMW 측은 여러 원인 중 EGR만 특정해서 자료를 줬다”며 “원인을 특정하려면 근거가 있어야 하는데 충분한 실험 거쳤거나 부품 조사했거나 이런 것 없이 그냥 ‘EGR 부품 문제’라고만 해서 자료를 냈기 때문에 신뢰하기 어려우니 자료를 충분히 보완하라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실장은 “BMW 측도 국토부의 요구에 대해 ‘충분히 이해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야권 “탈원전 정책 중단해야” vs 문 대통령 “속도 급격하지 않다”
김기춘 “박근혜 징용소송 대책 지시해 공관 비밀 회동 후 내용 보고”
리비아 한국인 피랍 41일째 범인 ‘감감’… “인질 건강ㆍ동선 파악”
문 대통령∙여당 지지율 동반 추락… “문제는 경제”
설정 스님 탄핵 … 차기 총무원장 치열한 수싸움 돌입
국내 은행들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갈치 어선 70% 줄이라는 일본... 3년째 표류하는 한일어업협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