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2.02 09:37
수정 : 2018.02.02 09:38

“왜 고개 숙이나” 박항서 발언, 베트남 고교 논술주제로 등장

등록 : 2018.02.02 09:37
수정 : 2018.02.02 09:38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을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으로 이끈 박항서 감독. 사진은 지난 16일(현지시간) 열린 공식 훈련에서 선수에게 지시하는 박 감독. VNA=연합뉴스

"'최선을 다했는데 왜 고개를 숙이느냐?'고 한 박항서 감독의 말에 대해 당신의 생각을 써라."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이끈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선수들 격려 발언이 한 베트남 고등학교의 논술시험 주제로 등장에 눈길을 끌었다.

1일 현지 온라인매체 징에 따르면 베트남 남부 호찌민에 있는 다오 썬 떠이 고교에서 문학을 담당하는 응우옌 투 짱 교사가 최근 11학년(고2)을 상대로 이런 논술시험을 실시했다.

박 감독은 지난달 27일 AFC U-23 대회 결승에서 베트남이 우즈베키스탄에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2대로 분패한 뒤 선수들이 고개를 숙이자 "당당히 고개를 들어라. 다음을 기약하면 된다"고 격려했다.

베트남은 이 대회에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지만, 베트남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축구역사상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하면서 박 감독의 리더십이 주목받았다.

짱 교사는 학생들에게 애국심과 단결심을 불어넣고, 최선을 다하면 고통이나 후회 없이 고개를 들고 다닐 권리가 있다는 것을 인식시키기 위해 박 감독의 발언을 논술주제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선수들이 고개를 숙인 이유에 대해 우승을 하지 못해 9천만 베트남 국민의 기쁨을 완전하게 만들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학생들의 의견이 나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일 청산이 가장 시급한 적폐청산” 애국지사 후손의 호소
문희상 국회의장, 상임위원장 몫 특수활동비까지 전액삭감 방침
종전선언 9월 말보다 10월 유력… 남북미 ‘마지막 기회’
3차 남북 정상회담 소식에 또 요동치는 경협주
아베, 야스쿠니 공물료 납부… 전몰자추도식선 ‘반성’ 언급 없어
“200살까지 살아서라도 위안부 문제 해결하겠다”
계속된 폭염에 초ㆍ중ㆍ고 개학 늦춰지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