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민승 기자

등록 : 2017.11.15 14:40
수정 : 2017.11.15 17:26

문재인 대통령, 베트남전 사과했는데…

"마음의 빚 있다" .... 베트남 언론 보도 전무

등록 : 2017.11.15 14:40
수정 : 2017.11.15 17:26

지난 11일 오후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열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영상축전이 상영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한국은 베트남에 마음의 빚(heavy heart)을 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베트남전 참전에 간접 사과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호찌민시 응우옌 후에 거리에서 열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개막식 영상 축사에서 이같이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문 대통령은 영상에서 베트남전을 언급한 후 “그렇지만 이제 베트남과 한국은 서로에게 가장 중요한 경제 파트너이자, 친구가 되었다”고 말했다. 당시 영상 자막은 영어와 베트남어로 표시됐다.

엑스포 조직위 관계자는 “‘마음의 빚’의 의미를 베트남 정부에 전달하기 위해 많은 설명을 했고, 이에 가장 맞는 베트남어 표현을 골라 상호 이해 아래 개막식에 영상이 전달됐다”며 “비공식적으로 해당 표현에 대해 베트남 정부가 고맙다는 표시를 해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15일 현재 문 대통령의 이 ‘사과’ 소식을 전한 베트남 언론은 한 곳도 없다. 베트남에는 800여개의 인쇄 매체, 260여개의 채널(60개 방송국), 400여개의 인터넷 매체가 있다.

현직 대통령이 베트남 참전에 대해 사과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2001년 방한한 쩐 득르엉 베트남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 “불행한 전쟁에 참여해 본의 아니게 베트남인들에게 고통을 준 데 대해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4년 베트남을 국빈 방문해 호찌민 묘소에 헌화한 뒤 “우리 국민이 ‘마음의 빚’이 있다. 그만큼 베트남의 성공을 간절히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ms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선 의회 정보위ㆍ예결위ㆍ군사위서 정보기관 예산 ‘중첩 통제’
[단독] “MB 청와대 비서관에 매월 특활비 200만원 상납”
통합론 내홍 심화… 국민의당 최저 지지율 또 찍어
[민원에도 에티켓이 있다] 신분증 요구했다 머리채 잡힌 상담사
품귀 ‘평창 롱패딩’ 구매 22일 마지막 기회…어디서 살 수 있나?
40년 뒤 국민연금, 수명 길어져 2년치 연봉 더 받을듯
'호주 어린이 수면제 먹이고 성폭행'…워마드 글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