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20 11:47

MLB ‘매력덩어리’ 다르빗슈, 하루 차이로 2팀과 만남

등록 : 2017.12.20 11:47

다르빗슈 유/사진=다르빗슈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미국 프로야구(MLB)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31)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미국 매체 팬래그스포츠는 20일(한국시간) "스타 FA(프리에이전트) 투수 다르빗슈가 시카고 컵스와 만난 지 하루 만에 휴스턴 애스트로스와도 텍사스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미국 언론은 전날 "컵스의 테오 엡스타인 사장과 제드 호이어 단장이 텍사스 주 댈러스를 방문해 3시간 30분 동안 통역 없이 다르빗슈와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다르빗슈는 올 겨울 FA 시장에 나온 거물급으로 투수다.

올 시즌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LA 다저스로 이적해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하며 팀을 월드시리즈까지 이끌고 준우승을 거뒀다. 월드시리즈에서는 휴스턴을 상대로 2경기에 등판해 총 3⅓이닝만 소화하고 9실점(8자책), 평균자책점 21.60, 2패에 그쳤다. 팀의 기대에 부응하지는 못했지만 동양인 투수의 위력적인 구위는 여전히 여러 구단들의 구미를 당긴다.

팬래그스포츠에 따르면 컵스와 휴스턴 외에도 미네소타, 시애틀, 필라델피아, 전 소속팀 텍사스 등이 다르빗슈의 영입에 관심을 두고 시장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KFA 시상식] 손흥민ㆍ이민아, '2017년 최고의 선수' 등극

[이슈+] '10년간 가족처럼'…샤이니 멤버들, 故 종현 마지막 함께

[빅콘]평창롱패딩·평창스니커즈 광풍…소비자 '가성비·디자인에 마음뺏겼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시진핑까지… 사실상 4강 정상 모두 평창 불참
청와대 최저임금 대책 마련 분주
썰물 되자 사람 몸통이... 시신은 억울해 바다로 가지 않았다
여군, 탱크 올랐다…軍 최초 여성 전차 조종수 탄생
당 행사장 ‘돌발 등장’ 류여해 “오늘도 힘들어”
열차 향해 인사하는 SRT 청소노동자… SR 측 “고급 서비스 중 하나”
야한 옷 입은 유관순 열사? 게임 아카데미 공모전 작품 두고 거센 비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