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구단비 인턴 기자

등록 : 2017.05.19 20:00

블론디 5월 20일자

등록 : 2017.05.19 20:00

여보, 즐거운 오후 보냈어요?

솔직히 말하자면, 스스로 좀 실망했어요.

당신이 케이터링 일하는 동안, 색이 바랜 벽 칠해달라고 한 거 못 했어요.

이제 더 실망하게 되었군! Dagwood was probably trying to appeal to Blondie’s sympathy and worm his way out of painting the wall.

However, he doesn’t stand a chance against the know-it-all Blondie!

대그우드가 아마도 블론디의 동정심을 구해 벽 칠하는 일에서 빠져나가 보려 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눈치백단 블론디에게는 어림도 없지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재임용 탈락 판사, 양승태 전 대법원장 상대 국가배상 소송
북한 최선희 “美, 공존의 선택 취하면 출구 있을 것”
신규 원전 6기 백지화... 2038년엔 14기만 남는다
미국, 트럼프 순방 앞두고 F-35A 첫 아태 배치
절대권력 시진핑...집단지도체제 붕괴할까
文 지지자들 “28일 촛불 1주년 집회 안 나가” 보이콧… 왜?
“이름으로 ‘시’지어 드립니다”…‘이름시’로 힐링하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