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7.05.19 20:00

블론디 5월 20일자

등록 : 2017.05.19 20:00

여보, 즐거운 오후 보냈어요?

솔직히 말하자면, 스스로 좀 실망했어요.

당신이 케이터링 일하는 동안, 색이 바랜 벽 칠해달라고 한 거 못 했어요.

이제 더 실망하게 되었군!

Dagwood was probably trying to appeal to Blondie’s sympathy and worm his way out of painting the wall.

However, he doesn’t stand a chance against the know-it-all Blondie!

대그우드가 아마도 블론디의 동정심을 구해 벽 칠하는 일에서 빠져나가 보려 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눈치백단 블론디에게는 어림도 없지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물림 된 군림 본능, 재벌가 갑질 부른다
[겨를] 요즘은 ‘이민형 탈북’인데 난민처럼 대해 힘들어요
“해리스 사령관, 주 호주대사에서 주한 대사로 변경 지명”
드루킹, 정파 안 가리는 ‘정치 낭인’ 행각 왜?
골수검사 받다 숨진 아들 “엄마는 숨 쉬는 것조차 미칠 지경”
사장님이 명세서 숨기는데 최저임금 어떻게 따지나요
계정당 댓글 수 제한하는 네이버, 5월 정렬 순서도 변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