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제공

등록 : 2018.03.06 10:26
수정 : 2018.03.06 10:30

대북특사단, 오늘 후속회담 돌입…어떤 논의 이뤄질까?

등록 : 2018.03.06 10:26
수정 : 2018.03.06 10:30

북한을 방문 중인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가 5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들고 있다. 오른쪽은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청와대 제공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별사절로 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은 6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후속회담을 갖는 등 이틀째 방북 일정을 이어간다.

특별사절단은 전날(5일) 오후 공군 2호기 편으로 서해직항로를 통해 2시50분에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숙소인 고방산 초대소에서 짊을 푼 뒤 오후 6시부터 252분(4시간12분)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북한 노동당사 본관에서 면담 및 만찬을 가졌다. 남측 인사가 북한 노동당사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고 한다.

특사단은 김 위원장과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진정하고 항구적인 평화를 만들어 나가려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전달했을 것으로 보이며, 이를 놓고 김 위원장과 허심탄회한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사단은 일단 김 위원장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합의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대북특사단을 맞이한 소식을 전하면서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남측 특사로부터 수뇌 상봉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뜻을 전해 들으시고 의견을 교환하시었으며 만족한 합의를 보시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결과가 있었고 실망스럽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데서 나서는 문제들'에 대해 특사단과 논의했다고 보도한 만큼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북미대화 등 비핵화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까지 논의됐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특사단은 이날엔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과 후속회담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위원장은 특사단의 김 위원장 면담과 만찬에 계속 배석했다고 한다.

특사단이 큰 틀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정상회담 등에 대해 김 위원장과 대화를 나눈 만큼 후속회담에선 남북군사회담 개최나 이산가족 상봉과 같은 구체적인 의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특사단은 이날 저녁께 방북일정을 마치고 귀환해 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과 나눈 대화 등 방북결과를 보고할 예정이다.

이후 미국 측과 일정을 조율해 이르면 이번 주 후반께 워싱턴으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