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석 기자

등록 : 2018.01.03 22:20
수정 : 2018.01.03 22:22

대한항공, KB손보에 두 세트 먼저 내주고도 3-2 역전승

등록 : 2018.01.03 22:20
수정 : 2018.01.03 22:22

대한항공 선수들이 3일 프로배구 남자부 원정경기에서 KB손해보험에 3-2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KB손해보험에 대역전승을 거두고 3위로 올라섰다.

대한항공은 3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원정 경기에서 KB손해보험에 첫 두 세트를 내줬지만 이후 내리 세 세트를 따내 세트스코어 3-2(21-25 23-25 25-17 25-22 19-17)로 역전승했다.

4위이던 대한항공은 승점 32(12승 9패)가 돼 한국전력(승점 32)을 끌어내리고 3위로 올라섰다. 양 팀의 승점이 같지만 승수에서 대한항공이 앞선다.

KB손해보험이 첫 두 세트를 따내 승부의 추가 기울었지만, 대한항공은 뒤늦게 집중력을 발휘해 3, 4세트를 승리로 장식하며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5세트도 듀스 접전에 들어갔고, 17-17에서 KB손해보험 강영준(31)의 서브가 네트에 걸린 뒤 대한항공 가스파리니(34)가 손현종(26)의 공격을 막아내 경기가 종료됐다.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가 25점, 곽승석(30)이 17점, 정지석(23)이 14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여자부 경기에서는 흥국생명이 GS칼텍스를 역시 풀 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2(25-16 25-18 17-25 21-25 15-13)로 눌렀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특검, 드루킹 일당 모두 불러 킹크랩 시연회 재연
“종전선언, 판문점선언 이행 과제”… 북한, 대남 압박
중대한 담합행위, 공정위 고발 없어도 검찰이 수사 가능해진다
이총리 '고용과 민생 참담…저 자신, 깊은 책임 느껴'
트럼프 “금리인상 달갑지 않다” 연준 통화정책 또 비판
[완전범죄는 없다] 비오는 날 여성만 노린 ‘홍대 살인마’… 골목 곳곳 덫을 놓다
“악랄한 시댁으로 만들어”…고부갈등 조장하는 TV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