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기자

등록 : 2017.07.13 14:23
수정 : 2017.07.13 14:23

바른정당 ‘보수 대수혈’ 1호… 박종진 전 앵커

등록 : 2017.07.13 14:23
수정 : 2017.07.13 14:23

이혜훈(왼쪽 두번째) 대표 등 바른정당 지도부가 13일 열린 의원단 전체회의에서 박종진(가운데) 전 앵커의 입당을 환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오을 최고위원, 이 대표, 박 전 앵커, 주호영 원내대표, 하태경 최고위원. 연합뉴스

바른정당이 ‘보수 대수혈’ 1호 인사로 박종진 전 앵커를 영입했다. 박 전 앵커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단 전체회의에 참석해 “정치시장을 바로잡으려면 저평가 우량주인 바른정당이 제대로 평가 받아야 한다”며 “제가 한 조각 주춧돌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입당 배경과 관련해선 “바른정당이 어렵고 위태롭다고 하지만 어려울 때 도와야 진짜 친구 아니냐”며 “따뜻한 보수가 설 자리 없는 대한민국에서 바른정당이 미래의 빛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앵커 영입에는 이혜훈 대표가 앞장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취임 일성으로 보수 대수혈을 강조하며 “보수의 미래, 보수의 희망인 젊은 인재들을 찾아내고, 모셔오고, 키워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종합편성채널 진행자로 왕성한 활동을 한 박 전 앵커는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에도 임명됐다. 박 전 앵커는 MBN 기자 출신으로 채널A에서는 경제부장, 메인뉴스 앵커를 역임한 후 ‘박종진의 쾌도난마’를 진행했다. TV조선에서는 '강적들'과 '박종진의 라이브쇼' 등을 맡았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