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8.05.07 19:09

[신상순의 시선] 가을 풍경 닮은 오월의 숲속 도서관

등록 : 2018.05.07 19:09

신상순의 시선-숲속 도서관

가을 인가? 단풍나무가 붉게 물들었다. 신록 짙은 오월에 가을 풍경을 연출한 이곳은 서울 남산공원의 숲속 도서관.

험한 세상을 살아가는 지혜를 담은 책이 나무책장에 준비 되어있다. 출판사 통계에 따르면 봄에는 자기계발서가 잘 나가고 가을에는 문학 책이 많이 팔린다고 한다. 참고로 이곳의 나무책장과 의자는 남산에서 살다 태풍으로 쓰러진 나무를 재활용 하여 만들어 졌다. 도서관에서 만날 수 있는 ‘시대의 기억’ 이다. 모두가 알듯이 책 읽는 날은 특별히 정해져 있지 않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가 독서의 계절이다. 2018.05.07 신상순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미 정상회담 판 깬 트럼프
당혹스러운 청와대 “트럼프 회담 취소 의미 뭐냐” 한밤 발칵
“디어 미스터 체어맨” 트럼프, 김정은에 쓴 취소 서신 전문
한국당, 이재명 욕설 파일 당 홈페이지 게시... “알 권리 위해”
“준비 됐습니까” 잠시 뒤 ‘쾅!’… 풍계리 지축이 흔들렸다
국정원 연구기관 사퇴한 태영호 “100% 자발적”
북 비핵화 첫 발 뗀 날, 트럼프는 기다렸다는 듯 회담 취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