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원 기자

등록 : 2018.06.14 18:41
수정 : 2018.06.15 00:43

문 대통령 “한미 연합훈련 신중한 검토”

등록 : 2018.06.14 18:41
수정 : 2018.06.15 00:43

NSC 회의서 중단 가능성 재확인

AFP “대규모 훈련 무기 연기“ 보도도

폼페이오 “2년 반내 비핵화 달성 희망”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3층 소회의실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열어 북-미 정상회담 후속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가능성을 재확인했다.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연합훈련 중단 문제를 언급한 데 대한 동의 표시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며 “북한이 진정성 있게 비핵화 조치를 실천하고 적대관계 해소를 위한 남북 간, 북미 간 성실한 대화가 지속된다면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상호 신뢰구축 정신에 따라 대북 군사적 압박에 대해 유연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서도 신중한 검토를 하겠다”고 밝히고, “구체적 내용은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는 발표했다. 문 대통령이 NSC 전체회의를 주재한 것은 취임 후 7번째이고, 지난해 11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후 7개월 만이다.

이와 관련, AFP통신은 미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한미 주요 대규모 군사 훈련이 무기한으로 연기됐다(suspended indefinitely)”고 보도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송영무 국방부 장관도 이날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신중한 검토를 해볼 수 있다는 문 대통령의 언급을 재차 강조했다. 두 장관은 다가오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을 포함한 한미연합훈련 전반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고 밝혀 사실상 UFG 훈련 중단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편 북미 정상회담 결과 설명을 위해 13일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우리는 북한의 주요 비핵화를 앞으로 2년 반 내에 달성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AP 등 외신이 전했다. ‘북한이 언제까지 핵무기 해체 조치를 하길 원하냐’는 기자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북미 정상이 2020년을 비핵화 조치가 성과를 내는 목표 시한으로 설정했다는 의미여서 관심을 모은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