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7.09.13 16:19
수정 : 2017.09.13 16:20

류현진ㆍ배지현 “결혼 전제 열애중”

"1월 결혼은 확실치 않아"

등록 : 2017.09.13 16:19
수정 : 2017.09.13 16:20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 한국일보 자료사진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0ㆍ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동갑내기 방송인 배지현과 열애 중이다. 류현진의 소속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과 배지현의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13일 “두 사람이 서로를 향한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류현진이 시즌 경기를 마치는 대로 결혼식을 올리는 것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 측은 스포츠ㆍ방송가에 돌고 있는 내년 1월 결혼설에 대해선 “결혼에 대한 세부 내용은 결정된 바 없다”고 말을 아꼈다.

배지현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배지현 사회관계망서비스

두 사람은 2015년 지인 소개로 만났다. 이후 호감을 느낀 두 사람은 2년 여 동안 사랑을 키워오고 있다. 두 사람이 가까워진 데는 야구에 대한 공통적인 관심이 밑거름이 됐다. 배지현은 ‘SBS ESPN’, ‘SBS 스포츠’를 거쳐 현재 ‘MBC스포츠 플러스’ 아나운서로 활동하며 ‘야구 여신’으로 불렸다. 배지현은 류현진의 든든한 지원군이기도 했다. 류현진이 어깨와 팔꿈치 수술을 받고 재활할 때 그의 옆에서 버팀목이 돼 줬다는 후문이다. 류현진은 2006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해 국가대표 투수로 자리매김했다. 2013년부터는 꿈의 무대라 불리는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LA 다저스에서 선발투수로 활약하고 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고창 오리농가 AI 확진… 올림픽 앞두고 ‘비상’
단원고 고창석 교사 조의금 기부
“대기하다 날 저물어…” 도 넘은 면접 갑질
‘선동열호’, 결승서 다시 만난 일본에 완패…초대 대회 준우승
[단독] “한 번뿐인 우리 아기 돌 사진 어떡하나” 성장앨범 ‘먹튀’ 100여명 피해
북한, 중국 특사 오건 말건 대미 비난 ‘마이웨이’
암암리 먹는 낙태약… “자판기 허용 안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