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범구
본부장

등록 : 2017.11.15 15:48

남경필 “일방적인 서울형 미세먼지 대책에 동참 안 한다”

등록 : 2017.11.15 15:48

효과 검증 안되고 세금만 낭비

도, 2027년까지 버스 4100대

친환경 전기버스로 전부 교체

노후 화물차 조기폐차도 유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5일 경기도형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밝히고 있다. 경기도 제공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0일 시행을 앞둔 ‘서울형 미세먼지 대책’에 동참하지 않고 경유버스를 전면 전기차로 교체하는 등 경기도 차원의 근본적인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추진하겠다고 15일 밝혔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가 일방적으로 내놓은 이번 대책은 막대한 예산 투입을 요구함에도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검증되지 않았으며, 오히려 도민안전을 위협하는 결과가 예상된다”면서 “경기도와 아무런 협의도 거치지 않은 서울시 정책에 동의할 수 없으며 경기도 차원의 근본적이고 실질적인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월 서울시는 초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시 서울시 관할 대중교통 무료운행을 골자로 하는 미세먼지 10대 대책을 발표하고 11월 20일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수도권 환승할인제는 1,300만 경기도를 포함한 11개 기관이 유기적으로 얽혀있는데도 서울시가 아무런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대책을 발표했다”며 절차상 문제를 지적하고 “서울시 주장대로 차량운전자 5명 중 1명이 버스나 지하철을 탄다고 해도 미세먼지 감소 효과는 1% 미만으로 예상된다”며 실효성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또 “대중교통 무료운행을 연간 15일 실시한다고 가정했을 때 소요예산이 연 1,000억 원을 넘어서고 이 중 경기도는 367억 원에 달하는 부담을 감수해야 한다”면서 “출퇴근길 버스 승객이 20%만 증가해도 광역버스 입석률이 현재 9.6%에서 18.6%로 2배 정도 늘어나 200여 대의 광역버스 증차가 필요한데도 서울시는 단 1대의 증차도 동의하지 않았다”고 일방적 정책추진에 반대를 분명히 했다.

반면 남 지사는 경기도 차원의 근본적인 미세먼지 대책을 밝혔다. 먼저 2027년까지 1,192억 원을 들여 4,109대의 도내 경유버스를 모두 폐차하고, 이를 친환경 전기버스로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서울시 미세먼지 대책의 경기도 부담분 3년치만 모아도 경유버스 전체를 없앨 수 있다”면서 “가성비를 확연히 보여줄 수 있는 정책으로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모두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도내에는 전기차 2,200여대와 전기차 충전기 1,700여기가 있으며 올해 말까지 3,400여기로 확대할 예정이다. 도는 2020년까지 도비 120억 원을 들여 1만3,000기의 충전기를 설치, 5만대 이상의 전기차량이 사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또 내년부터 2년간 900억원 이상을 투입해 2005년식 이하 화물차 5만1,000여 대의 조기 폐차와 매연저감장치 설치, LPG엔진 개조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액상화로 고층 건물 타격받나.. 포항 액상화 현상에 우려 증폭
암암리 판매되는 먹는 낙태약 ‘미프진’… 더 커지는 찬반 논란
“너희들만 왜”기다림에서 이별을 고하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
국립극장ㆍ남대문시장 ‘석면 경보’… 환경부, 석면 건축물 2만4,868개 공개
현빈 “관객을 어떻게 잘 속일까 그 생각만 했죠”
월드컵 대회 1071일 만에... 쇼트트랙 남자 계주 금빛 질주
내 독서 취향 분석하는 똑똑한 ‘집사’ ‘마법사’... 서점가 큐레이션 열풍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