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1.15 04:40

한국산업기술대, 뿌리산업 외국인 기술인력 양성대학 선정

등록 : 2017.11.15 04:40

매년 30명 선발… 취업 연계 지원

한국산업기술대에 재학 중인 외국인 학생들. 한국산업기술대 제공

한국산업기술대학교가 ‘뿌리산업 외국인 기술인력 양성대학’으로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주조, 용접, 표면 처리, 열 처리 등 부품과 완제품을 생산하는 기초공정산업 기술인력을 안정적ㆍ체계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뿌리산업 관련 교과과정을 운영하는 대학을 외국인 기술인력 양성대학으로 선정, 지원하고 있다.

산업기술대는 표면 처리와 열 처리 분야 양성대학으로 뽑혔다. 내년 3월 산업기술대 신소재공학과에 입학하는 외국인 유학생들부터 혜택을 받게 된다.

산업기술대는 매년 30명을 뽑을 계획으로, 이들 유학생은 대학을 졸업한 뒤 기량 검증을 거쳐 기술인력으로 선발돼 국내 기업에서 일하게 된다.

5년간 근무할 수 있으며 이후에는 대한민국 국적이나 영주권 취득 기회도 주어진다.

산업기술대는 연구, 교육 등과 관련해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는 4,000여개 기업 가운데 표면 처리 분야 등 146개 뿌리산업 기업을 선정, 취업을 연계할 계획이다.

현재 외국인 기술인력 양성대학은 전국에 8개 대학이 있으며 유학생 123명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