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아름 기자

등록 : 2015.05.28 09:28
수정 : 2017.12.13 09:20

신세계 ‘기적의 수산물’ 위해 효온 젤 아이스 도입

등록 : 2015.05.28 09:28
수정 : 2017.12.13 09:20

신세계백화점은 수산물의 신선도 유지를 위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효온 젤아이스’를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효온은 얼음이 얼기 직전의 온도로, 일본에서는 1960년대부터 관련 기술이 개발돼 신선식품 저장에 사용됐다. 냉장도 냉동도 아닌 ‘효온영역’에서는 수산물 신선도가 유지되고, 얼리지 않아 세포 손상을 방지할 수 있다. 일본에서 판매되는 ‘기적의 바지락조개’ 등이 효온 기술을 활용한 상품이다.

신세계백화점이 도입할 효온 젤아이스는 직경 0.1~0.5㎜의 입자로 이뤄진 젤 타입의 해수얼음이다. 29일부터 서울 SSG청담 푸드마켓에서 사용한 뒤 전국의 매장으로 확대된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미세한 구(球) 형태인 효온 젤아이스는 신선식품과 맞닿은 표면적이 기존 얼음보다 넓어 단시간에 상품 온도를 낮추며 선도를 효율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아름기자 archo1206@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문 대통령 “난징대학살, 동병상련 마음... 한중 새시대 기대”
검찰, 전병헌 영장 또 기각에 “그 동안 본 적 없는 사유”
지진피해 포항 2층 건물 옥상 난간 ‘와르르’… 인부 1명 숨져
“1달새 민원 5600건”… 임산부 배려석이 ‘싸움터’ 된 까닭은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정려원 '두렵지 않다고 카메라에 주문 걸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