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2.08 17:31

최승호 사장 첫 출근날 ‘MBC 뉴스데스크’ 앵커 모두 하차

등록 : 2017.12.08 17:31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로비에서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이 직원들의 축하를 받으며 첫 출근하고 있다. 언론노조 MBC 본부 제공

“반성의 뜻” 당분간 ‘MBC 뉴스’ 타이틀로 메인뉴스 진행

새로운 사장을 맞이한 MBC가 간판 저녁 뉴스 ‘MBC뉴스데스크’의 앵커를 교체한다.

MBC 노조와 MBC 홍보실은 8일 “기존 앵커들이 오늘부터 ‘뉴스데스크’를 진행하지 않는다”며 “당분간 임시 진행자가 진행할 예정이며 담당자는 미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날까지 ‘뉴스데스크’를 진행해온 이상현-배현진(평일), 천현우-김수지(주말) 앵커는 모두 하차한다.

MBC는 이와 함께 ‘MBC 뉴스데스크’의 간판을 한시적으로 내린다. 대신 한동안 일반 뉴스 타이틀인 ‘MBC 뉴스’라는 타이틀로 메인 뉴스를 방송한다.

MBC 관계자는 “’뉴스데스크’가 국민들의 알 권리에 대해 제 역할을 못해 반성한다는 의미로 한시적으로 ‘뉴스데스크’ 간판을 내린다”며 “뉴스를 재정비해 다시 ‘뉴스데스크’ 타이틀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전국언론노조MBC본부는 지난 9월4일부터 11월13일까지 사장 퇴진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진행했으며, 지난 7일 해직 PD 출신 최승호 씨가 새로운 사장으로 선임돼 이날 첫 출근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조현민보다 더했다” 유명 콘텐츠 업체 대표 ‘갑질’ 논란
드루킹 공범 ‘서유기’ 영장심사… 질문엔 묵묵부답
재벌 갑질 이번엔 CJ 이재환… ”비서에 요강 청소도 시켜”
“폼페이오 방북, 김정은의 됨됨이 직접 재본다는 의미'
“아내를 종처럼 부려”… 법정가는 '군수 부인 갑질' 논란
“함께 일하는 경험이 쌓이면 ‘동등한 동료’ 가능해요”
“충성하는 80명만 있으면 돼… 박근혜 공천 살생부 있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