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선
PD

등록 : 2017.06.23 15:13
수정 : 2017.06.23 15:14

[영상] 안젤리나 졸리, 난민 성폭력 문제에 일침

등록 : 2017.06.23 15:13
수정 : 2017.06.23 15:14

영화배우이자 유엔난민기구(UNHCR)의 특별대사 안젤리나 졸리가 난민 성폭력 문제에 일침을 가했다.

지난 20일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아프리카 케냐를 방문한 졸리는 연설에서 난민 여성, 아동 성폭력 문제를 언급했다. 졸리는 2001년부터 지속적으로 난민 문제 해결에 힘써왔다.

이날 졸리는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사람들이 성폭력 피해 소녀들의 고통을 생각해봐야 한다”며 관심과 지원을 촉구했다. 또한 아프리카 각지에서 활동하는 유엔 평화유지군이 성폭력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0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 보호무역에 일본은 빠지는데…한국은 ‘동네북’인 이유
美, 한국 철강산업에 최강 ‘관세폭탄’ 예고… “수출 포기할 판”
지방선거 모드 돌입 홍준표, SNS서 이념전쟁 전초전
‘1등 선수는 항상 마지막에 출발한다?’ 출발순서에 숨은 재미
계속되는 서울 부동산시장 강세… 설 이후 전망은
[특파원24시] 유커 씀씀이 줄어들자… 일본 관광업계, 대만 고소득층 공략
연출가 이윤택, 성추행 이어 성폭행 폭로까지… 파문 커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