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08 09:36

국민대 자동차 팀, 국제마이크로 로봇대회 종합 우승

등록 : 2017.12.08 09:36

‘로봇’분야에서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의 성과가 최근 두드러지고 있다. 자동차공학전문대학원생과 자동차융합대학 학부생 연합팀(이하 국민대 팀/팀장 구본일)이 지난 3일 일본 나고야에서 개최된 제 26회 국제마이크로 로봇대회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는 일본 나고야 대학이 20년 넘게 개최하고 있는 세계적 권위를 가진 경진대회로, 올해에는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등 6개국 14개 팀이 참여하였다. 국민대 팀은 2003년부터 매년 이 대회에 참가하고 있으며, 2008년 ~ 2010년에는 3년 연속 종합 우승을 차지하며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대회는 로봇의 크기 및 종류에 따라 7가지 부문으로 나눠 경쟁이 이뤄진다. 국민대 팀은 7개 부문 중 ▲1인치 로봇 자율주행 ▲1인치 로봇 원격조종 ▲다족보행 등 3개 부문에서 1위를 기록하며 최종적으로 종합우승의 영예를 얻었다. 각 부문에 출전한 로봇들은 정해진 코스를 빠른 시간 안에 통과하여야 하며, 도착 시간 순으로 순위가 결정된다. 이 때, 로봇이 오작동으로 인해 멈추거나 쓰러져 사람이 인위적으로 로봇을 만지면 감점된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국민대팀의 로봇들은 제작 규정을 준수하여 빠른 시간 안에 코스를 통과하여 큰 주목을 받았다.

유희정 1인치 로봇 자율주행 부문 팀원(21)은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어 휴학을 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는데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게 되어 기쁘다”며 “공학도를 꿈꾸는 세계 각국의 친구들과 함께 경쟁할 수 있어서 좋은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현우 1인치 로봇 원격조종 부문 팀원(28)과 이민호 다족보행 부문 팀원(27)은 “짧지 않은 기간 동안 팀원 모두 밤도 새워가며 열심히 노력했고, 서로 격려하면서 준비하는 동안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울 수 있었던 대회였다”며 “열심히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 편, 이번 대회는 Micro Machine 기술(초소형 기계를 작동시키는 고도의 기술)에 대한 젊은 공학도들의 관심을 제고하고 다양한 국가의 참여를 통해 이를 공유하고 협력하는 것을 목표로 개최되었다. 다음 대회는 2018년 12월, 나고야 대학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머리 위 '거대 콘크리트' 대전차방호벽, 안전합니까?
文대통령 지지율, 中 굴욕외교 논란에 70% 아래로 하락
최순실재산몰수법 처리 협조하겠다는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잇따라 석방ㆍ기각…법원, 구속 기준 엄격해졌다?
시중자금 빨아들이는 ‘비트코인 블랙홀’… 금값은 뚝뚝
“영화 주인공 같던 난 없어”... ‘댄싱퀸’ 엄정화의 고백
손흥민, 보기 드문 헤딩골… 4경기 연속 득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