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남보라 기자

등록 : 2017.04.05 04:40

“과도한 조기교육, 아이 뇌 손상 부를 수도”

만 3세에 뇌 완성은 폐기된 가설… 사교육 업체 마케팅 위해 퍼트려

등록 : 2017.04.05 04:40

신성욱 강사가 4일 오전 서울 중구구민회관에서 유치원 학부모를 대상으로 '유아 뇌 발달과 적기교육'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신 강사는 저명한 유아ㆍ청소년 뇌 과학자인 미국 국립정신보건원의 제이 기드(Jay Giedd) 박사가 ‘아이를 똑똑하게 만드는 방법’에 대해 “누군가의 품에 안겨 이야기 들었던 건 언제였던가”라고 답했던 것을 인용하며 자녀 발달에 중요한 것은 부모와의 스킨십과 대화라고 강조했다. 남보라 기자

현우(12ㆍ가명)는 각종 영어 말하기 대회에서 1등을 놓치지 않는 영어 영재다. 엄마 배 속에서부터 영어교육 프로그램을 들었고 18개월에 영어 책을 보기 시작, 두 돌부터 영어유치원에 다닌 결과다.

하지만 초등학교 5학년이 되면서 다른 친구들과 다투는 일이 잦아졌고 어울리는 것도 꺼려했다. 대학병원 소아정신과에서의 검사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현우의 대뇌변연계, 그 중에서도 감정을 담당하는 편도체와 기저핵 부분이 정상적으로 발달하지 못한 것이다. 친구들과의 다툼, 무기력증은 이 뇌 손상으로 인한 것이었다. 주치의는 “과도한 스트레스 때문이다. 아이의 발달 단계에 맞지 않는 과도한 자극, 즉 문자 학습 등에 노출되면 스트레스 호르몬이 과다 분비되고, 신경세포 발달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말했다.

4일 서울시교육청 중부교육지원청이 서울 중구구민회관에서 개최한 유치원 학부모 연수 ‘유아 뇌 발달과 적기 교육’에서 과학저널리스트인 신성욱 강사가 소개한 사례다. 신 강사는 다큐멘터리 제작 PD 출신으로 ‘조급한 부모가 아이 뇌를 망친다’ 등의 저서를 쓴 작가다. 최근 선행학습 대신 아이 발달에 맞춰 다양한 놀이와 체험을 하도록 하는 ‘적기(適期) 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날 학부모들은 준비된 300여석을 꽉 채웠고 우는 어린 자녀를 서서 달래면서도 끝까지 메모를 하며 강의를 듣는 등 열기가 가득했다.

신 강사는 ‘만 3세에 뇌 발달이 대부분 이뤄진다’는 것은 “이미 폐기된 가설”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많은 영유아 교재업체들은 “3세 때 이미 성인 뇌의 80% 이상이 형성된다”며 하루속히 자녀에게 교육을 시키라고 부추긴다. 하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007년 보고서(뇌의 이해)에서 3세에 뇌가 거의 결정된다는 것은 대표적인 ‘신화’로,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신 강사는 “3세에 거의 완성된다는 것은 1980년대까지 과학자들의 가설이었다”며 “이후 뇌 과학이 급속도로 발전하고 컴퓨터단층촬영(CT) 등 기술 발달로 뇌를 볼 수 있게 되면서 이제는 과학자들은 그런 주장을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부모들 사이에 아직도 정설로 받아들여지는 것은 사교육업체들의 마케팅 때문이다. 신 강사는 “지난 20년간 주요 신문과 방송에서 유아들의 뇌에 대해 얘기한 사람들을 분석해보니 의사나 과학자가 아니라, 대부분 사설학원장 등이었다”고 지적했다.

교육시민단체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사교육걱정)도 이날 자료를 내고 뇌 발달이 3세에 완성된다는 업계의 마케팅을 반박했다. 국내 연구에 따르면 유아기에 아이 뇌를 자극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부모의 스킨십이고, 그 다음이 충분한 수면이다. 또 3~6세에는 인간의 종합적인 사고 기능과 도덕성 등을 담당하는 전두엽이 발달하기 때문에 인성과 동기 부여 중심으로 교육해야 한다는 게 뇌 과학자들의 주장이다. 사교육걱정은 "학부모가 검증하기 힘든 교육 담론으로 불안감을 조성하는 영유아 교재 업체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하는 등 잘못된 유아교육 담론을 바로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남보라 기자 rarara@hankookilbo.com

영유아 교재업체인 쁘레네의 '베이비스타트' 광고. "아기들은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학습 기계와도 같다" "시간이 지나면서 양초에 불이 꺼져 가듯 천재성도 점점 줄어들어간다"며 부모들의 마음을 불안하고 조급하게 만든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4일 서울 중구 구민회관에서 열린 '유아 뇌 발달과 적기교육' 강연에 참석한 학부모 300여명이 신성욱 강사의 강의를 듣고 있다. 남보라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MB, 盧죽음ㆍ정치보복 거론에 분노 금할 수 없다'
안철수-유승민 합당 공식선언 “유능한 대안정치 보여주겠다”
박원순 시장 3선? ”여론조사 봤더니 게임 끝났더라”
“강남 아파트값 잡자” 국세청 4번째 세무조사 착수
'수줍은 큰아빠와 조카' 6년 만에 만난 손석희 앵커와 아이유
주진우가 MB 기자회견장 앞에서 ‘가위바위보’한 이유는
“오빠, 약 갖고 오면…” 채팅앱서 성관계 미끼로 함정 수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