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주영 기자

등록 : 2017.08.11 18:22
수정 : 2017.08.11 18:34

[애니팩트] 국내에 남은 북극곰은 한 마리다

등록 : 2017.08.11 18:22
수정 : 2017.08.11 18:34

대전 오월드의 북극곰 남극이가 지난 1월 췌장암으로 숨졌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이제 국내에 사는 북극곰은 에버랜드의 통키가 유일합니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통키의 열악한 상황을 폭로한 후 남극이의 안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폐사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합니다.

통키는 30도가 넘는 폭염 속에서도 물 한 방울 없는 우리에 방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최근 논란이 됐었죠. ▶관련기사 보기

오월드 관계자는 “북극곰의 수명이 야생에서는 15~18년, 사육할 경우 20~25년인 것을 감안하면 33세에 사망한 남극이는 노환에 의한 자연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케어 측은 “열대성 기후를 가진 나라에서 북극곰이 전시되는 것 자체만으로도 동물학대”라며 “앞으로 극지방 해양동물의 수입과 전시를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동그람이 포스트 에 방문하면 더 많은 애니팩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PD수첩 사건ㆍ세월호 수사 방해… 줄줄이 타깃
“도로 친박당은 안 된다” 중립지대ㆍ초재선 마음 잡아… 한국당 변화 예고
러시아 선수들 개인 자격으로 평창 온다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유시민 “초등학교 여유 공간을 보육시설로” 청와대 청원
[오토 라이프] 유명 완성차업체가 고성능차 브랜드에 집중하는 이유는
쓸쓸한가? 황홀하다!...강경 곰삭은 풍경 속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